목회데이터연구소
©목회데이터연구소
교인 500명 이상 대형교회 담임목사 2명 중 1명 꼴로 ‘번아웃 상태’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소개됐다. ‘번아웃’(burn out)이란 극도의 신체적·정신적 피로감을 느끼며 탈진한 상태를 말한다.

예장 통합총회와 기아대책,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지난 4월 27일부터 30일까지 예장 통합총회 소속 담임목사 98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고, 목회데이터연구소는 14일 발표한 주간 리포트 ‘넘버즈 제148호’에서 그 주요 결과를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조사 대상 담임목사 10명 중 3명(31%)이 현재 ‘번아웃 상태에 있는 것 같다’고 응답했다. 특히 500명 이상의 대형교회 목회자의 경우 47%가 그렇다고 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번아웃 이유로는 ‘재정적으로 회복이 어려워서/교인이 계속 줄어들어서’가 38%로 가장 많이 꼽혔고, 이어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아서’(26%), ‘육체적 건강이 안좋아서/체력 고갈’(18%), ‘장로, 안수집사 등 교인들과의 갈등이 심해서’(13%) 등의 순이었다.

번아웃 이유는 교회 규모별로 차이를 보였다. ‘99명 이하’의 교회 목회자는 50% 이상이 ‘재정적으로 회복이 어려워서/교인들이 계속 줄어서’를, 그 외 ‘100~499명’과 ‘500명 이상’ 교회의 경우 ‘해야 할 일이 너무 많아서’를 가장 많이 꼽았다.

코로나 겪으며 ‘교회 양극화’ 급격히 진행

목회데이터연구소
©목회데이터연구소
한편, 코로나19 상황을 겪으면서 ‘교회 양극화’가 급격히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목회자들에게 올해 예산이 작년보다 증가했는지 감소했는지 물어본 결과, 99명 이하 소형교회는 “감소했다”고 답한 비율이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보다 높았다.

반면, 500명 이상 대형교회는 “증가했다”고 답한 비율(39%)이 “감소했다”고 비율(16%)보다 2배 이상 높았다.

현재 재정 상태에 대해서도 99명 이하 교회는 “어렵다”고 답한 비율이 “여유가 있다”고 답한 비율보다 높았던 반면, 100명 이상 교회는 “여유가 있다”고 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목회데이터연구소는 “코로나를 겪으면서 소형교회는 더 어려워지고 대형교회는 여유가 있는 양극화 현상이 급격히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아울러 “성도들이 대형교회에서 맛볼 수 없는 즐거움과 행복, 그리고 충족감을 (소형교회에서) 느낄 수 있다면, 대형교회에서 소외된 성도들이 소형교회에서 존재감을 느낄 수 있다면 교회 양극화 시대에도 그런 소형교회는 넉넉히 살아남을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