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기독청장년면려회 대구경북CE협의회
예장 합동 기독청장년면려회 대구경북CE협의회와 CE인권위원회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 반대 야간 집회를 가졌다. ©대구경북CE협의회
예장 합동 기독청장년면려회 대구경북CE협의회(회장 전상욱 집사)와 CE인권위원회(위원장 정순 집사)가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야간 집회를 열고 포괄적 차별금지법(평등법) 반대 뜻을 천명했다.

이날 집회는 김기현 목사(하양와천천교회)의 기도로 시작됐다. 이어 회장 전상욱 집사는 준비한 성명서를 통해 “가짜인권 가짜평등을 이야기하며 대다수 국민을 역차별하고 성경적 진리와 기독교 가치관을 무너뜨리며 사회, 가정, 나아가 교회를 파괴하며 성경적인 가르침조차 인권과 문화라는 미명하에 또 다른 차별이라 매도하며 대한민국의 근간을 흔드는 평등법안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했다.

이어진 순서에서는 대구포커스미니스트리(기독교 대안학교)가 준비한 찬양과 워십을 통해 예배했다. 대구포커스미니스트리 오현민 대표는 “절박한 마음으로 대구에서 이곳까지 오게 되었다. 대한민국은 하나님께서 세우신 나라”라며 “다음 세대의 미래를 빼앗아가는 차별금지법을 막고 대한민국이 다시 하나님 앞에 예배하는 나라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교동교회 이희준 목사는 “죄악된 세상을 우리가 방관하지 않고 이렇게 국회 앞에서 예배할 수 있어 감사하다”며 “한국교회와 성도들이 이 악한 법을 바로 알고 진리 가운데 외칠 수 있도록 함께 기도하자”고 전했다.

CE인권위원회 정순진 집사는 “많은 분이 동참하지는 못했지만 우리가 여기서 이렇게 찬양하고 말씀 듣고 선포할 수 있는 지금이 너무 감사하다”며 “우리는 어떤 정치적 신념이나 사상이 아닌 하나님 말씀 안에서 비성경적이며 진리에 어긋나는 차별금지법(평등법)에 대해서는 절대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정 집사는 또 “지금 이러한 시대에서 그저 방관한다면 한국교회와 다음 세대는 더 이상 진리 앞에 바로 세워지기 어렵고 위태로운 다른 세대가 되어버린다”며 “이 일을 두고 기도하면서 행동하는 신앙인의 모습을 보여 줄 때 세상 가운데 교회와 성도들이 다시 한 번 예전의 부흥한국을 꿈꿀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참석자들은 마지막으로 한국교회를 위해서, 다음 세대를 위해서,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를 외치고 있는 국회의원들과 진평연 등을 위해서 함께 기도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편, CE인권위원회와 대구경북CE 협의회는 매주 화요일 대구 동성로에서 화요집회를, 광주전남CE협의회는 매주 목요일 광주광역시 충장로에서 차별금지법 제정 반대 캠페인을 가지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