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복음세계선교대회
지난 2019년 열렸던 순복음세계선교대회 모습 ©여의도순복음교회

제48회 순복음세계선교대회가 ‘엔데믹, 다시 부는 성령의 바람’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에서 사역하는 선교사 472명이 참석한 가운데 6월 8일부터 14일까지 여의도순복음교회와 강원도 양양 솔비치호텔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는 세계 선교지 교회의 2만 여 성도들이 동시에 온라인 또는 위성중계를 통해 함께 한다. 특히 현장에도 해외 선교사들이 대거 참석하는데 이처럼 많은 선교사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건 코로나19 팬데믹로 인해 3년 만이다.

수요 1부 예배(오전 10시 30분)와 함께 선교대회 입장식이 열리는 8일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예배에는 이영훈 목사가 ‘성령님과 함께하는 선교’라는 주제로 설교하고, 오후 2시부터는 CCMM빌딩 루나미엘레로 장소를 옮겨 이영훈 목사가 강사로 나서 ‘순복음교회의 신앙과 신학’이라는 주제로 강의한다.

10일 저녁 8시부터는 대성전에서 선교사와 함께하는 미스바기도회가 열리는데 세 개의 큰 주제로 나눠 전 세계 교민 선교지, 원주민 선교지 교회, 또 탄압받는 선교지 교회를 위한 기도를 드릴 예정이다.

12일 주일부터 14일까지 2박 3일 동안은 원주민 선교 30주년 수련회가 양양 솔비치호텔에서 열린다. 이 수련회에는 이영훈 목사를 비롯 박성민 한국CCC 대표, 주정빈 목사(순복음송파교회), 엄태욱 목사(여의도순복음광명교회) 등이 강의와 설교를 맡아 세미나 형식으로 진행한다.

순복음세계선교대회는 1964년 故 조용기 목사의 미국 복음전도사역을 기념해 시작됐으며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그 후 57년 동안 선교를 최우선 사역 중 하나로 전념해 오고 있다고 한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그동안 세계 63개국에 673명의 선교사를 파송해 전 세계에 조직된 11개 총회기구를 중심으로 1,232개의 교회를 세웠으며 13만여 명의 성도들이 예배드리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