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성웅 목사
상패를 받고 있는 원성웅 목사(오른쪽)
진평연(진정한 평등을 바라며 나쁜 차별금지법을 반대하는 전국연합) 상임대표를 맡고 있는 원성웅 목사(옥토교회)가 30일 ‘제11회 국민미션 어워드’에서 수상했다.

원 목사는 수상 소감을 통해 “3년 전 길원평 교수님이 차별금지법을 막기 위해 진평연의 공동대표를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고 이 자리를 맡게 됐다”며 “이후 차별금지법과 평등법, 건강가정기본법 개정안 반대, 학생인권조례 폐지 운동 등에 나서며 미력이나마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이어 “이런 운동을 하면서 길 교수님을 비롯해 뜻을 같이하는 훌륭한 목사님들과 의를 위해 핍박 받기를 두려워하지 않는 각계의 의인들을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덧붙였다.

원 목사는 “이제는 악법 제정을 반대하는 운동이 전국의 교회들을 일깨우고 있으므로 한국교회는 이 나라에서 벌어지고 있는 ‘종말론적 영적 전쟁’에서 승리할 거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며 “그러므로 우리 모두는 기도의 손을 내리지 말고, 차별금지법 등을 성공적으로 막아내어, 유럽과 미국의 무너진 교회들에게 활력을 불어넣어야 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뜻을 같이하는 모든 분들이 선한 싸움을 끝까지 잘 싸워 이겨서 우리 주 하나님이 주시는 상급과 ‘의의 면류관’을 함께 받게되기를 기도한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