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금지법 공청회
지난 5월 25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회의실에서 국민의힘 법사위 법안심사제1소위원회 위원들이 불참한 가운데 차별금지법 공청회가 열렸다. ©뉴시스(공동취재사진)
서울시기독교총연합회(회장 김재박 목사, 이하 서기총)가 최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제1소위원회에서 열린 차별금지법 공청회를 비판하는 성명을 28일 발표했다.

서기총은 이 성명에서 “국회 법사위 법안심사 제1소위원회 소속 박주민 의원 등 5명의 민주당 의원은 여당과의 합의 없이 차별금지법 공청회를 5월 25일에 일방적으로 강행했다”며 “힘으로 밀어붙이는 다수당의 횡포는 서울시 교회는 물론 전국 교회에 공분을 일으켰다”고 했다.

이어 “차별금지법을 찬성하는 진술인 3명만 부른 이번 공청회는 명분도 정당성도 상실했다”며 “국민 절대 다수는 찬·반 의견을 비교 검토하여 판단할 기회조차 가질 수 없었다”고 했다.

이들은 “법안 내용을 모르고 이름만 보면 찬성하고, 법안 실체를 알면 알수록 누구나 반대하게 되는 것이 바로 이 역차별의 차별금지법”이라며 “다음 세대를 염두에 두고 포괄적 차별금지법안을 분석해보면 가장 큰 문제점이 동성애와 성전환 옹호·권장 교육을 모든 학교에 강요한다는 점”이라고 했다.

서기총은 “한국교회는 물론 언론에서는 민주당 법사위의 차별금지법 입법 독주를 비판하고 있다. 민주당은 국민을 두려워하고 국민을 위한 길이 무엇인지 겸허하게 돌아보고 부디 극소수를 위한 불통 정당이 아닌 다수의 대의를 대변하는 소통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며 “국민과 함께 민주당 내에서도, 알면 알수록 반대 여론이 높은 포괄적 차별금지법과 평등법의 강행 추진을 즉시 중단하고, 서울시민과 국민에게 실망을 준 점에 대해 진정한 사과를 촉구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차별금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