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한 목사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 상임회장 김영한 박사 ©기독일보 DB
샬롬을 꿈꾸는 나비행동(상임대표 김영한 박사, 이하 샬롬나비)이 “(러시아 군대의) 우크라이나 민간인 집단 학살은 인류에 대한 범죄”라며 “푸틴은 국제사법재판소에 서야 한다”고 규탄했다.

샬롬나비는 23일 발표한 성명에서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은 냉전 체제 붕괴 후 인류평화를 깨뜨렸다”며 “더욱이 최근 드러난 러시아 군대의 민간인 집단 학살(부차 등 키이우 주변도시, 마리우폴)은 지구촌 시민들을 경악하게 하고 있다”고 했다.

샬롬나비에 따르면 러시아의 전쟁 범죄를 수사 중인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지난 2022년 3월 3일(현지 시간) 러시아군 퇴각 이후 부차(Bucha)와 호스토멜(Hostomel), 이르핀(Irpin) 등 키이우(Kyiv) 주변 30여 소도시와 마을을 수복하는 과정에서 러시아군에 잔혹하게 살해된 민간인 시신을 최소 410구 이상 수습했다고 밝혔다. 부차에서는 거리 곳곳에서 살해된 민간인 시신이 발견됐다고 한다. 눈이 가려진 채 손이 뒤로 묶인 시신 18구가 있었고, 성당 근처에 시신 280여 구를 집단 매장한 곳도 나왔다고 AFP통신과 CNN 등이 전했다고 샬롬나비는 전했다. 러시아군이 지휘부로 쓰던 건물에서도 시신 10여 구가 나왔다고.

이들은 “러시아는 또 동남부 흑해 연안의 항구도시 마리우폴(Mariupol)을 한 달 이상 포위 공격하면서 시 당국 추산 최소 5,000명 이상의 민간인 사망자를 내고 있다. 러시아군은 이곳에서 산부인과 병원을 폭격하고, ‘어린이’라고 쓰인 극장 대피소까지 포격해, 여성과 어린이를 포함한 300명 이상이 떼죽음을 당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러시아군은 ‘이동식 화장(火葬)장비로 시신을 소각’하여 집단학살 증거를 없애고 있다”면서 “마리우폴 시 당국은 4월 6일(현지 시간) ‘부차의 대량 학살이 알려진 직후, 러시아군이 친러 성향 주민과 반군 병력을 동원해 거리에서 시신을 수거하기 시작했다’며 ‘시내 모처에 시신을 모아놓고 준비한 이동식 화장 장비로 태워 없애고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들은 “러시아의 집단 학살은 유엔 헌장을 유린하고 국제사회 규범을 부정하는 반인도 범죄”라며 “러시아의 푸틴은 1989년 소련연방의 해체와 더불어 도래한 지난 30년간의 세계평화질서를 유린하였다”고 했다.

이어 유엔에 대해서는 “(우크라이나) 블라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은 ‘유엔 헌장 1조가 무엇인가. 헌장 1조도 지키지 못하는 유엔이 무슨 존재 의미가 있나. 유엔 문을 닫으려고 하는 것인가’라며 무기력증에 빠진 유엔을 저격했다”며 “유엔 1조는 ‘국제 평화를 유지하기 위해, 평화를 위협하는 침략하고 파괴하는 행위를 진압하기 위한 유효한 집단적 조치를 취한다’는 내용이다. 이러한 러시아를 응징하지 못할 때 유엔의 존재가치는 없어지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2월 24일 우크라이나를 전격 침공한 러시아가 유엔(UN) 핵심 기구 중 하나인 인권이사회에서 퇴출됐다”고도 덧붙였다.

샬롬나비는 “부차, 마리우폴 등의 우크라이나 민간인 학살은 인류에 대한 범죄”라며 “AP 연합뉴스에 의하면 유엔인권사무소는 지난 2월 24일 개전 이후 최근까지 우크라이나에서 최소 3,400여 명의 민간인 사상자가 나왔다고 집계했지만, 실제 사상자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집단 학살은 반인도 범죄, 전쟁 범죄, 침략 범죄와 함께 국제형사재판소(ICC)가 담당하는 ‘국제 공동체의 가장 중대한 4대 범죄’ 중 하나다. ICC 설립 근거가 되는 로마 규정을 보면 전쟁 범죄에는 민간인이나 병원 등에 대한 공격과 약탈, 항복한 전투원 살해 등이 포함된다. 집단 학살은 이를 넘어서 국민적, 민족적, 인종적 또는 종교적 집단의 전부 또는 일부를 파괴할 의도를 갖고 그 구성원을 살해하거나 위해를 가하거나 그 집단의 아동을 강제 이주시키는 등의 행위를 뜻한다. 집단 학살은 인류에 대한 범죄로서 전 세계인에 의하여 응징되어야 한다”고 했다.

또 “국제사회와 유엔은 침략자 및 살인자 푸틴을 국제 재판소에 세워야 한다”며 “국제사회는 러시아 만행을 ‘전쟁범죄’와 ‘제노사이드(집단학살)’로 규정하고 이를 입증하려는 움직임도 빨라지고 있다. 미 국방부 대변인 존 커비는 4월 29일 국방부에서 ‘손이 등 뒤로 묶인 채 뒤통수에 총을 맞고 죽은 민간인, 살해된 여성과 임신부, 폭격을 당한 병원이 있다’며 ‘우리는 러시아군의 폭력과 잔혹성을 과소 평가했다’고 울컥하면서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저지른 만행을 예시했다”고 했다.

이어 “유럽연합(EU)은 우크라이나 정부와 함께 합동 조사단을 구성, 러시아군의 학살 행위에 대한 현장 조사에 돌입했다. 일본도 국제 사회의 비난에 동참했다”며 “한국 정부도 이러한 국제사회 움직임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러시아 정부의 만행을 응징하는데 참가해야 한다”고 했다.

아울러 “오늘날 아직도 분단 속에서 북한정권의 핵개발과 미사일 및 장사포의 위협을 받고 있는 대한민국은 결코 우크라이나 사태가 우리와 무관한 일이 아니”라며 “한국교회는 우크라이나 평화를 위하여 기도하고 우크라이나 난민들을 받아들이고, 저들에 필요한 물자(무기와 생필품)를 제공해주고 저들과 함께 심리적 연대를 결성하고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의 침공을 막아내어 독립과 평화를 수립하도록 기도하고 힘써야 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