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릴리 형제회
소강석 목사가 19일 ‘갈릴리 형제회’ 모임을 가졌다고 SNS를 통해 전했다. ©소강석 목사 페이스북
김삼환 목사(명성교회 원로), 권태진 목사(군포제일교회),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등이 19일 ‘갈릴리 형제회’라는 이름으로 모임을 가졌다.

소 목사는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소 목사는 “갈릴리 형제회는 서울이 고향이 아닌, 예수님 당시 갈릴리와 같은 시골 출신의 대형교회 목회자 모임”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 모임의 장(長)형님은 김삼환 목사님”이라며 “그리고 까마득한 선배 형님들로 구성이 되어 있다. 그래서 갈릴리 형제회의 막내가 바로 저다. 막내이지만 명성교회 다음으로 교회도 가장 크고, 또 총회장도 가장 일찍 지낸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소 목사는 “그간 코로나 때문에 전혀 모임을 가질 수 없었지만 오랜만에 모일 수 있어서 정말 좋았다”며 “오늘 김삼환 목사님께서 한국교회가 정적 문화보다는 동적 문화를 일으켜야 한다는 좋은 말씀을 하셨고, 저 역시 인사 말씀을 드리는 시간이 있었다”고 했다.

그 내용의 골자는 “한국교회는 지도자가 부족하고 어른이 없다. 그래서 코로나 상황 속에서 우린 너무나 많은 분파로 찢어졌고, 서로가 서로를 공격했다. 이제 김삼환 장형 목사님이 어른이 되셔서 균형추를 잘 잡아주시고, 한국교회를 하나로 만드는데 앞서 주셨으면 고맙겠다. 그리고 여러분들의 협조가 필요하다. 저는 (예장 합동) 총회장과 한교총 연합 기관장을 마쳤지만, 앞으로도 한국교회를 계속해서 섬겨야 할 입장이기에 여러분의 도우심이 필요하다. 많이 도와달라”는 것이었다고 한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