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세 WEA
단체사진. ©세계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 제공

세계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는 13일 뉴욕에 위치한 WEA(세계복음주의연맹) 사무실을 방문해 전 세계 128개국 연맹, 4억 2000만여명 회원을 가진 WEA와 인터강원이 협력하며 교류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

화상을 통해 환영의 인사를 전한 존 기르기스 WEA 유엔 상임대표는 “세계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가 국제사회 의제로 내놓은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를 지지할 것이며 협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또한 “공공 외교를 통한 강원도 고성을 평화 지구로 만들기 위한 노력에도 협력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세계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 이수형 이사장은 “WEA 방문에 따른 협의는 정치적 리더십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이러한 그룹들과 함께 네트워크를 다지며 인터강원십을 세워가길 바란다”고 인사를 전했다.

강원도의회 곽도영 의장은 “2024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은 세계 평화와 화합이 담긴 올림픽이 대한민국 강원도에서 펼쳐진다” 며 “WEA와 같은 민간협력 단체들이 국제사회 교류 활동에 함께 참여한다면 남북 강원도와 전 세계 평화의 올림픽이 될 것”을 기대했다.

이어진 발제 강연에선 박세영 소장(DMZ도시환겨연구소), 김영봉 연구원장(한반도발전연구원)이 평화 공존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고성 평화시 관광 합작구역에 대해 발표했다.

강연에 참여한 데보라 파이크스(전 세계복음주의연맹 유엔대표)는 “한반도 문제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고 25년을 직접 관여해 왔다” 라며 “미국과 북한의 주요 관계자와 연결된 네트워크를 활용해 한반도 평화적 노력에 인터강원과 협력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회의가 끝난 후 세계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 이영길 국제총무는 WEA방문에 대해 매우 고무적인 결과를 얻게 됨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영길 국제총무는 “인터강원과 WEA가 파트너십을 이루어 함께 하고싶다는 표현은 남북관계 개선에 큰 영향을 주게 될 것”이란 긍정적 평가를 냈다.

이날 민간협력 단체를 활용한 국제사회 교류활동을 목적으로 진행된 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의 WEA와의 의제는 긍정적 의지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협력해 나갈 것을 약속했다.

이날 만나 존 기르기스와 데보라 파이트도 오는 6월 20일 강원도에 초청해 남북 강원도 간(인터강원)의 협력과 세계 분쟁지역의 평화를 위해 구체적으로 논의할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세계인터강원협력네트워크 #WEA #존기르기스 #데보라파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