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성서공회
후원하는 우크라이나어 성서를 두고 기도하는 기증식 참석자들 ©대한성서공회
대한성서공회가 지난 13일 경기도 용인시 소재 성서사업센터에서 한국교회의 후원으로 ‘우크라이나어 요한복음’ 17만 6천 8백부를 추가로 보내는 기증 예식을 가졌다.

이번 기증 예식에서 이상화 목사(서현교회)는 “말씀은 생명이라는 것, 우리 모두가 알고 있다. 그래서 지금 우리는 책을 보내는 것이 아니라 생명을 보내는 줄로 믿는다”고 전했다.

공회 권의현 사장은 “전쟁으로 인해서 고통받는 많은 우크라이나 분들이 하나님께서 주시는 소망과 위로의 말씀을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이분들에게 이렇게 귀한 생명의 말씀을 보낼 수 있어서 이 자리를 빌려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감사를 전했다.

공회에 따르면 한국교회의 후원으로 지난 4월 25일 1차로 ‘우크라이나어 요한복음’ 17만 6천 8백부를 보낸 데 이어, 2차로 5월 중순경 ‘우크라이나어 요한복음’ 17만 6천 8백부를 추가로 발송, ‘우크라이나어 요한복음’은 총 35만 3천 6백부가 보내진다. 이후 3차로 ‘우크라이나어 성경’ 2만 8천부를 발송할 예정이다.

공회는 “전해진 성경이 우크라이나 사람들이 경험하는 두려움과 불안 가운데 하나님의 위로를 발견할 수 있도록 돕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