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수교140주년한국기독교기념사업회
지난해 ‘한미수교140주년 한국기독교기념사업회’ 출범식 당시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던 모습 ©기독일보 DB
한미수교140주년 한국기독교기념사업회(이하 한미사)가 오는 22일 오후 4시 30분부터 서울 새문안교회(담임 이상학 목사)에서 한미수교 140주년 기념 감사예배를 드린다. 과거 조선은 1882년 5월 22일 미국과 조미수호통상조약을 맺었다.

이번 기념감사예배에는 한미사 대표회장단(국내 7개 교단장)을 비롯해 김윤희 총장(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 장차남 목사(온천제일교회 원로목사)가 현장에서,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빌리그래함복음주의협회 회장), 버나드 샴포(Bernard S. Champoux) 전 주한 미8군 사령관, 로버트 브라운 아더홀트(Robert Brown Aderholt) 미국 앨라배마 연방하원의원(공화당), 클라우드 킥라이터(Claude M. Kicklighter) 전 미태평양사령부 사령관, 아트 린슬리(Art Lindsley) 미국 국가조찬기도회 실무위원이 축하영상으로 참여할 예정이다.

한미사는 “1882년 5월 22일 조미수호통상조약(한미조약)을 통해 한반도에 복음이 들어오게 되었다. 한미조약으로 시작된 한미관계는 한미동맹으로 발전해 민주주의와 시장경제, 그리고 신앙의 자유가 보장된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들 수 있었다”며 “한미수교 140주년 기념 감사예배는 받은 축복을 기억하고, 하나님께 감사드리며, 한미 기독교 발전과 협력을 통해 세계선교와 평화와 사명을 기도하는 예배의 자리로 준비됐다”고 전했다.

예배 사회는 정성진 목사(한국기독교통일선교회 상임대표), 인사말은 이상학 목사(새문안교회 담임), 공동기도는 이대우 회장(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과 서옥자 이사장(한미국가조찬기도회) 및 이수형 공동대표회장(강원도기독교총연합회), 대표기도는 소강석 목사(새에덴교회 담임), 말씀봉독은 김윤희 총장(횃불트리니티신학대학원대학교)이 맡는다.

설교는 류영모 목사(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가 전하고, 특별기도는 이철 목사(기독교대한감리회 감독회장), 주승중 목사(주안장로교회 담임), 고명진 목사(기독교한국침례회 총회장)가 인도한다. 선언문 낭독은 김원광 목사(예장 합신 총회장), 지형은 목사(기성 총회장), 김승욱 목사(할렐루야교회 담임)가 인도한다.

이후 예배는 이영훈 목사(기하성 대표총회장)의 감사인사와 장차남 목사(온천제일교회) 원로의 축도로 마무리 될 예정이다. 이날 예배는 온‧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한미사는 한미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국내 7대 교단(순복음, 침례, 예장 통합·합동·백석, 감리, 성결)과 미국 교계가 협력해 지난해 9월 2일 출범했다. 한미사는 “한미수교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한미관계의 미래 발전방향을 정립해, 아시아의 복음화와 민주화, 그리고 평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지향한다”며 “또한, 북한 억류선교사(김정욱, 김국기, 최춘길) 석방을 위해 미국 교계와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사는 출범 이후, 서울과 강원도에서 ‘한미수교 140주년의 회고와 미래방향’이라는 주제로 국내학술회의를 진행했고, 특히 지난 4월 26일부터 5월 2일까지 미국 워싱턴 D.C.를 방문해 한미 기독교 지도자 회의와 미국 정부 관계자 회의, 그리고 한미컨퍼런스 및 강연회를 진행했다.

한미사는 “당시 국무부 국제종교자유담당관실 및 민주주의·인권·노동국을 방문해 억류선교사 석방을 위한 협의를 진행했으며, 올해 7월에는 미국 국가조찬기도회 및 미국 기독교 지도자 미팅을 통해 한미기독교교류협의회 발족을 준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