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장총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한장총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 ©기독일보 DB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가 2022년 부활절 메시지를 발표했다.

한 목사는 “부활절을 맞아 산야에는 봄기운이 가득하지만 세상은 전쟁과 폭력, 대립과 갈등으로 고통당하며 생명과 평화가 위협 받고 있다”며 “그러나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그리스도인들에게 두려움과 고통과 죽음의 절망을 이기게 하는 능력이며 세상의 소망”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므로 2022년 부활절을 맞아 생명이요 소망이신 주님을 믿는 그 믿음 안에 굳건히 서서 두려움과 어둠에 굴복하지 않고 이겨내자”며 “생명과 부활의 능력으로 고통당하는 이웃들을 위로하고 격려하며, 부활의 주님이 주시는 새 생명과 소망의 기운으로 한국교회의 회복과 영적 부흥을 이루자”고 했다.

한 목사는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은 죽음을 이기는 생명이며 두려움을 쫓아내는 ‘평강’(평화)이다. 그러므로 부활하신 예수그리스도의 거룩한 영으로 충만한 교회는 온갖 죄와 다툼을 해결하고 치유하는 평화의 소식을 전해야 한다”며 “상처받은 교회를 회복시키며 세상의 위로자와 치유자의 역할을 감당해내야 한다. 한국교회는 죽음을 이기고 부활하신 주님을 따라 절망 가운데 아파하는 세상을 위해 기도하며 섬김의 모습으로 사회의 낮은 곳을 찾아 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감염증 대유행의 종식을 위해 △강원· 경북지역 산불피해 이재민들의 복구와 회복을 위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중단과 평화와 회복을 위해 △북한의 ICBM(대륙간 탄도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을 위해 △한국교회의 예배 회복과 영적 부흥을 위해 기도할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한 목사는 “주님이 보이신 모범대로 자신의 이익과 권한을 내려놓고 겸손과 자비로 이웃과 세상을 섬기는 부활절이 되어야 한다”며 “그리고 수많은 도전에 맞서 담대하게 십자가를 짊어지고 부르신 하나님의 소명을 감당하는 부활절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부활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