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비전은 아동 중심 국제구호기관으로서 우크라이나 위기 심화가 아동들에게 가하는 심각한 위험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월드비전은 만약 현 상황이 더 악화되어 인도적 필요가 크게 증가할 경우, 피난민을 지원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며, 현지에 기반을 둔 파트너와 함께 일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앤드류 몰리 월드비전 국제 총재는 “수많은 아동이 이 분쟁으로 가장 큰 타격을 입게 된 것과, 안전을 찾아 학교와 집을 떠날 수 밖에 없게 된 것은 매우 가슴 아픈 일이다”며 “월드비전은 사랑하는 이를 잃은 이들과 이들의 집이 파괴되는 상황을 목격하며, 이런 폭력이 아동들의 신체적, 정신적 건강에 피해를 주기에 이들을 지원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비전은 총체적 인도적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해결책이 제시되길 희망하며, 모든 주체들에게 평화 증진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엘리너 몬비엇 월드비전 중동·동유럽 대륙사무소 총 책임자는 “우크라이나 위기가 심화됨에 따라 월드비전은 가장 취약한 ‘아동’에게 가해지는 위기에 우려를 표하며, 이에 높은 수준의 인도적 지원 필요가 발생할 것을 대비, 비상계획을 마련하고 있다. 상황이 더 악화될 경우 이행할 긴급구호계획을 마무리 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월드비전은 중동 및 동유럽 지역에 긴급구호사업으로 작년에 320만명을 지원해왔으며, 필요한 경우 우리가 가진 역량을 바탕으로 우크라이나 위기에 대응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우크라이나로부터 아동과 가족이 강제이주되어 긴급지원이 필요할 경우를 대비해, 월드비전 루마니아 사무소가 이에 대응하도록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번 분쟁이 아동에게 끼치게 될 영향은 매우 우려스러우며, 다시 한번 형용할 수 있는 가장 강력한 언어로 강조한다. 우리는 위기가 고조 될수록 가장 취약한 이들에 대한 보호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관심을 촉구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월드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