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재단 본부에서 인더웨어와 함께 후원물품 및 후원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왼쪽부터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2지역본부 이상휘 팀장, 인더웨어 정다은 이사)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더기프팅컴퍼니가 운영하는 여성이너웨어브랜드 인더웨어(대표이사 김형수)가 보호종료를 앞둔 자립준비청년을 위해 후원금 1,000만원과 후원물품을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전달식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2지역본부 이상휘 팀장, 인더웨어 정다은 이사가 참석해 보호종료아동의 자립을 응원했다.

인더웨어는 2019년 국내 유일 속옷 정기 구독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으며, 20만 구독자가 참여한 캠페인 수익금 1,000만원과 함께 보호종료아동의 자립 준비에 도움이 될 수 있는 후원물품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후원물품은 전국 13개 양육시설을 통해 아동들에게 전달됐으며, 후원금은 보호종료아동의 자립지원금으로 사용될 계획이다.

인더웨어 정다은 이사는 “이제 막 보호가 종료된 아동들에게 인더웨어의 넘버시리즈 제품이 조금이나마 더 쾌적하고 간편한 일상을 보내도록 도와주길 바란다”면서 “인더웨어와 함께 우리나라 아동 청소년들이 가슴이 시키는 대로 살아갈 수 있기를 응원한다”고 말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서울2지역본부 최운정 본부장은 “보호종료를 앞둔 아동들의 자립을 위한 생필품과 후원금을 기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보호종료아동들이 ‘자립’ 앞에 동일한 출발선이 놓일 수 있도록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한편, 인더웨어는 지난해 12월, 웹툰 작가들과 캠페인 ‘가슴이 시키는 대로 해’를 통해 많은 사람들의 삶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전해 다수의 구독자로부터 많은 공감과 이슈를 얻은바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