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를 위한 기독교 교양
도서 「모두를 위한 기독교 교양」

도서출판 죠이북스가 손성찬 목사(서울 이음숲교회)의 신간 <모두를 위한 기독교 교양>을 출간했다. 이 책은 기독교의 토대의 성경에 대해 살펴보는 것을 시작으로 성경이 탄생한 과정, 성경의 내용을 믿는 이들의 모임인 ‘교회’의 역사, 그리고 믿는 이들의 삶을 정리하고 환경, 과학, 역사(정치·경제), 한국 사회 등을 다루고 있다.

저자는 “기독교 신앙은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떠올려 보면 모태 신앙이었는지, 어릴 적 교회 다니는 친구의 초대를 받아 ‘친구 초청 잔치’에 간 것이 첫 교회 방문이었는지, 진리를 찾아 여러 종교와 학문을 엿보다가 기독교에 발을 들여 놓게 되었는지 생각을 해보게 된다. 위의 첫 기독교 경험이 어떤 모습이었든 우리가 지닌 ‘기독교’와 ‘기독교 신앙’에 대한 지식이란, 신앙생활을 하며 파편적으로 듣고 읽은 정보 모음에 그친 경우가 많다”라고 했다.

그는 이어 “기독교인은 바른 믿음이 아닌 광신이나 맹신으로 나아갈 수 있고 비기독교인 역시 잘못된 이해를 바탕으로 기독교를 비판하는 무지의 오류를 범할 수 있다. 그러나 내가 꼽는 가장 큰 문제는 기독교인과 기독교인이 아닌 이들 사이에 대화가 단절된다는 점이다. 심지어 기독교인끼리도 원만히 대화하기가 힘들다. 기독교가 무엇인지에 대한 최소한의 공통분모도 형성되지 않은 상태에서 서로 다른 이야기를 하기 때문이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때문에 기독교에 대해 대화하려면 먼저 최소한의 정리된 토대가 필요하다고 느꼈다. 이렇게 정리한 내용을 가리켜 무엇이라 부를까 고민하다가 ‘기독교 교양’이라는 단어를 꼽아 보았다. ‘기독교 교양’이란 ‘기독교에 대해 대화하기 위해 마땅히 가져야 할 일정 수준의 지식과 상식’이라고 말할 수 있겠다. 이 책이 ‘기독교’를 주제로 대화하기 위해 알아야 할 최소한의 지적 토대가 되길 바란다”라고 했다.

한편, 손성찬 목사는 충신대학교 신학대학원을 졸업했으며 백석대학교 기독교전문대학원 조직 신학을 수료했다. 그 후 군종 목사와 람원교회 청년부 담당 목사를 거쳐 현재는 서울 이음숲교회 담임 목사로 사역하고 있다. 또한 팟캐스트 <떠람데오> 공동 진행자로 활동하고 있다. 저서로는 <일상의 유혹>, <묻다, 믿다, 하다>, <모두를 위한 기독교 교양> 등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죠이북스 #손성찬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