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원대
목원대 유영완 이사장이 말씀을 전하고 있다. ©목원대

목원대가 3일 오전 11시 채플에서 2022년 신년하례예배를 진행했다.

예배에는 유영완 학교법인 감리교학원 이사장과 권혁대 총장, 정재열 교수협의회장 등 교직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광주 교목실장의 인도로 진행된 예배는 정재열 교수협의회장의 대표기도와 김영준 대학노조지부장의 성격봉독(마태복음 13장 31~32절), 유영완 이사장 말씀, 권혁대 총장 신년사 등으로 진행됐다.

유영완 이사장은 “중부권 명문 사학의 거목으로 성장한 목원대지만 한편으론 생존경쟁 속에 놓였다”라며 “올해 온 세상에 거룩한 빛을 발해 ‘진리, 사랑, 봉사’를 실천하는 자랑스러운 대학이 되도록 노력하고 간절히 기도하겠다”라고 말했다.

권혁대 총장은 “지난해 구성원의 노고 덕에 교육부의 3주기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와 RIS 책임대학 선정 등 많은 성과를 냈다”라며 “올해 역시 학령인구 감소와 디지털 혁신 등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전 구성원이 한뜻으로 힘을 합쳐주길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목원대 #권혁대총장 #유영완이사장 #신년하례예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