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달식 사진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24일, 롯데건설과 함께 학습물품 지원 전달식을 진행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제공

아동 옹호 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24일, 롯데건설과 함께 코로나19로 학습에 어려움을 겪는 취약계층 아동들을 위한 학습 물품 지원 전달식을 진행했다. 전달식에는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최운정 서울2지역본부장과 롯데건설 한태성 책임, 김명화 꿈나래지역아동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롯데건설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통해 서울 광진구 소재 지역아동센터 13곳의 아동을 대상으로 총 104대의 태블릿PC를 기부했다. 더불어 연말을 맞이해 간식 선물 세트를 전달하며 지역아동센터를 이용하는 아동들에게 깜짝 산타가 되기도 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아동들은 더욱 소외되고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며 “이런 상황 속에서 아이들이 마음껏 꿈을 펼치고 교육받을 수 있으면 좋겠다”고 후원 물품 기부 동기를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최운정 서울2지역본부장은 “비대면 수업에 더욱 익숙해진 아이들이 더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학습 물품과 간식을 지원해주셔서 감사하다”라며 “더 나아진 환경에서 복지 사각지대 없는 환경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초록우산어린이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