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이 6차 명도집행에 나서자 교인들이 건물과 전봇대 위에 올라가 대치하고 있다.
15일 오전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서울북부지법 집행인력의 6차 명도 집행에 교인들이 저항하고 있다. ©뉴시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 대한 6차 명도 집행이 15일 시작됐지만 교인들의 반발로 무산됐다.

사랑제일교회 등에 따르면, 이날 새벽 3시 20분께부터 서울북부지법 인력 수백 명이 사랑제일교회로 집결해 강제집행을 시도했다.

이 소식이 알려지자 교인 100여 명이 모여들어 강제집행에 저항했으며 이후 속속 모여든 집결 인원에 용역들은 대치 끝에 이날 오전 9시 기준 명도 집행 현장에서 철수했다.

이 과정에서 찰과상을 입은 교인 1명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교인 2명은 가벼운 부상으로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고 있다.

이날 경찰은 만일의 충돌 사태를 대비해 인력 500여 명을 투입했고, 소방인력도 100여 명과 소방차 24대도 투입됐다고 한다.

교회 내 일부에서 작은 화재 소동이 발생하기도 했으나 금새 진화됐다고 알려졌다.

한편, 지난해 5월 장위10구역재개발조합이 교회를 상대로 낸 명도소송에서 1심과 항소심 모두 승소했지만, 교인들의 반발로 현재까지 6차례나 진행된 명도 집행 모두가 무산됐다. 사랑제일교회는 서울시토지수용위원회 측이 제시한 보상액 84억 원의 7배인 560억 원 상당을 요구하면서 재개발조합 측과 갈등을 빚어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제일교회 #명도집행 #철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