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특새
사랑의교회가 8일부터 오는 13일까지의 일정으로 ‘제19차 가을 글로벌 특별새벽부흥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사랑의교회(담임 오정현 목사)가 ‘거룩한 새판짜기, 회복을 넘어 부흥으로’라는 주제로 8일부터 오는 13일까지의 일정으로 ‘제19차 가을 글로벌 특별새벽부흥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 기간 온·오프라인에서 매일 오전 4시 30분(토요일 5시 30분) 시작되는 특새에는 총 1,300여 개(국내 868개, 해외 432개) 교회가 함께 하고 있다.

사랑의교회 특새는 지난 2003년 8월, 40일간 특별 새벽기도회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매년 봄과 가을, 일주일간 매일 새벽 4시부터 1만여 명의 성도들이 한 자리에 모여 개인과 교회, 민족과 시대를 위해 기도해 왔다.

특히 이번 특새는 지난 1일부터 새로운 방역지침이 적용됨에 따라 사랑의교회 본당과 부속예배실에서 복원된 현장 예배로 드리고 있다. 특히 본당에는 이틀 간 매일 3천 5백명 이상(수용인원 7천여 석의 50% 이상)이 참여했다고 한다. 각 부속예배실엔 3천여 명이 참석했다고.

아울러 온라인 생중계에도 4천명 이상이 참여하고 있어, 매일 1만여 명이 동참했다고 한다.

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 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

첫날 오정현 목사는 “오직 주님을 사모하는 마음으로 기도의 현장에 참여하는 성도들의 발걸음을 보면서 복음으로 ‘위드(with) 코로나’ 시기를 ‘비욘드(beyond) 코로나’로 뛰어넘는 거룩한 소망을 갖게 됐다”고 전했다.

오 목사는 이번 특새에 대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도전받고 있는 지금의 시대에 교회는 성령으로, 생명 사역으로, 말씀의 절대적인 능력으로 세상을 견인해야 한다”며 “궁극적으로 한국교회가 회복되고 부흥을 이루어 생명의 공동체가 소명을 회복함으로 우리가 속한 사회와 국가와 지구촌을 살릴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이번 특새에선 데이비드 플랫 목사(McLean Bible Church, ‘래디컬'의 저자), 최병락 목사(강남중앙침례교회), 폴 칠더스 목사(YWAM 하와이 열방대학 총장), 박성현 교수(고든 콘웰 신학교, ‘한 달란트’의 저자)가 8일과 9일 강사로 나섰고, 10일부터 마지막 날까지는 찰리 스크라인 목사(런던 All Souls Church), 윤치영 목사(시드니 어노인팅교회, ‘살려내심’의 저자), 카일 아이들먼 목사(Southeast Christian Church, ‘팬인가 제자인가’의 저자), 헬렌 김 선교사(아이티, DFI대표), 미셀 마르반 목사(프랑스 디종교회), 현승원 의장(㈜디쉐어), 오스 기니스(‘소명’ 저자), 오정현 목사(사랑의교회)가 강사로 나설 예정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사랑의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