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한교총 예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운데)가 한교총을 예방했다. ©노형구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같은 당의 김회재·이홍근·김진표 의원과 함께 8일 오후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소강석·장종현·이철 목사, 이하 한교총)을 예방했다.

이날 장종현 목사는 “늦었지만 (민주당) 대통령 후보로 당선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 통 큰 정치, 편안한 정치를 해주면 고맙겠다”고 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담임 이영훈 목사는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편 가르지 않는 국민 대통합”이라며 “꿈과 희망을 주는 리더가 되길 바란다. 코로나19가 장기화돼서 국민들이 지쳐가고 있다. 국민을 한 마음으로 묶는 대통합을 기대한다”고 했다.

예장 통합 총회장 류영모 목사는 “성경적인 가치관과 하나님 나라가 이 땅에 임하는 정치를 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특히 소강석 목사는 “대한민국에 안정되고 균형 잡힌 큰 그림이 필요한데, 가장 예민한 부분이 있다. 차별금지법”이라며 이에 대한 교계 목소리를 경청해 주길 요청했다. 소 목사는 차별금지법이 문화적·사회적 병리 현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우려했다.

또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선 “관제적인 방역은 지양해야 한다”며 “예배를 존중하고 종교의 자유가 인정되면서 방역을 철저히 하는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정치를 해 달라”고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한교총 예방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김회재 의원(오른쪽에서 첫번째), 이홍근 의원(오른쪽에서 두번째), 김진표 의원(오른쪽에서 세번째)과 동석했다. ©노형구 기자

이에 이 후보는 “앞으로 기독교계가 지향하는 사랑이 넘치고 통합된 세상, 갈등보다 화해가 앞서는 조화로운 세상을 만드는 데 함께 노력하겠다”며 “이 과정에서 교계 지도자들의 도움을 요청드린다”고 했다.

그는 “대한민국의 근대화·민주화 과정에서 기독교는 우리 사회에 큰 기여를 해줬다. 교육·복지 등 우리 대한민국 국민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큰 기여를 해준 데 대해 감사하다”고 했다.

이 후보는 특히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의 주요 문제다. 갈등의 원인이다. 헌법 정신에 따라 모든 영역에 있어서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건 당연하다. 기독교계 지도자들도 이를 부인하지 않으리라 생각 한다”며 “(다만) 현실에서 잘못 작동될 것에 대한 우려인 것 같다. 해외의 사례도 있으니까”라고 했다.

그는 “충분한 논의와 국민적 합의에 이르러야 한다는 데 전적으로 동의한다. 사실 (차별금지법은) 우리 사회가 앞으로 가야할 방향을 잡는 지침 같은 것이라서 일방통행식의 처리는 바람직하지 않다. 이 문제는 우리 사회구성원들의 높은 시민의식에 기초해 왜곡되거나 잘못된 적용을 배제하고, 이 문제에 대해서 충분한 논의와 토론을 통해 얼마든지 사회적 합의에 이를 수 있다”며 “우려하는 바가 현실이 되지 않도록 충분한 대화와 소통·합의 과정을 충실히 거치면 될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이재명후보 #한교총 #예방 #차별금지법 #이재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