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가 지난달 24일부터 31일까지 현장과 온라인으로 가을 전도축제인 ‘블레싱 2021’을 진행했다.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담임 최성은 목사)가 지난달 24일부터 31일까지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현장(분당·수지·경기대채플)과 온라인으로 가을 전도축제인 ‘블레싱 2021’을 진행했다.

이번 전도축제에 대해 교회 측은 “일상이 된 ‘위드(with) 코로나’ 속에서도 한 영혼을 향한 사랑의 마음을 잃지 않고 다가가 복음으로 승리한 ‘윈(win) 코로나’의 시간이었다”고 했다.

교회 측에 따르면 지구촌교회 성도들은 1만여 명의 VIP(전도 대상자)를 작정했고, 전도축제 7일 동안 현장 3,000여 명, 온라인 1만여 명, 총 1만3천여 명이 참석했다. VIP는 816명이 참석해 그중 50% 이상인 454명이 집회 중 예수 그리스도를 나의 구주와 주님으로 고백하고 결단했다고 한다.

또 지구촌교회 성도들은 이번 블레싱 축제를 위해 ‘인도자를 위한 블레싱 2021 웹페이지’를 활용, 주변의 믿지 않는 가족과 친구, 이웃들을 VIP로 작정하고 리스트를 작성했다. 그리고 VIP를 교회로 초대하기 위해 특별 초대 선물(공기 정화 식물, 방역 키트)을 사전에 택배 및 현장 수령으로 주문해 VIP에게 전했고, 이후 초대에 응해 현장 및 온라인으로 참석한 모든 VIP에게 환영의 마음을 담은 ‘환영선물(손 세정제 세트)’도 전달했다고 한다.

아울러 블레싱 축제 시작을 앞두고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 교회 내 ‘3천 중보용사들과 함께 하는 블레싱 심야 기도회’는 현장의 제한된 인원을 모두 채운 가운데 뜨겁게 진행됐다고 교회 측은 전했다.

지구촌교회 블레싱
가을 전도축제인 ‘블레싱 2021’ 참석자들이 기도하고 있다. ©지구촌교회

이번 전도축제는 각 집회의 특성에 맞게 구성됐다. 모든 연령층이 참석할 수 있는 첫째 날(24일) 주일예배에선 최성은 담임목사가 말씀을 전했고, 저녁 집회에선 세브란스병원 국제진료소 센터장인 인요한 박사가 개화기 조선의 선교사들이 전했던 복음의 가치에 대해 전했다.

축제 마지막 날(31일) 주일예배에선 이동원 원로목사가 말씀을 전했으며, 저녁 집회는 뮤지컬 배우 정선아, CCM 가수 송정미, 성악가 김성결, 윤정수, ’레미제라블‘ 프랑스 뮤지컬팀이 참여한 ’프레이즈 게더링’을 통해 찬양과 간증이 있는 축제로 진행됐다.

여성들을 위해 준비된 수요 오전 집회(27일)에선 최성은 담임목사가 ‘그 옷자락이라도’라는 제목으로 말씀을 전했다. 이에 대해 교회 측은 “간절하게 부르짖는 우리의 간구를 외면하지 않으시는 위로자 되신 예수 그리스도를 전하는 은혜의 시간이 되었다”고 했다.

대학·청년 및 직장인들을 위한 수요 저녁 집회(27일)에는 팬텀싱어 결선 진출자인 팝페라 가수 박현수, 성악가 존노의 찬양과 간증이 있었고, 특별히 시니어(65세 이상)들을 위해 준비된 금요 오전 집회(29일)엔 ‘미스터 트롯’ 출신 가수 류지광의 찬양과 간증의 시간이 있었다. 모든 집회가 진행되는 동안 지구촌교회 중보기도팀이 줌(ZOOM)으로 모여 예배의 안전과 VIP들의 영혼 구원을 위해 중보했다고 한다.

최성은 목사
최성은 담임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지구촌교회

더불어 블레싱 후속으로 진행된 수요 오전 예배(11월 3일)는 CCM 가수 지미선 씨가 자신의 삶을 통해 경험한 하나님의 계획하심을 나누는 간증과 찬양의 시간으로 진행됐고, 같은 날 저녁 예배에선 전 ‘시크릿’ 걸그룹 멤버이자 ‘새롭게 하소서’ 공동 MC인 송지은 씨가 찬양과 간증을 통해, 진정한 자유를 경험케 하신 하나님과의 관계를 통해 청년의 때 가장 필요한 우선순위가 무엇인지를 나눴다.

‘블레싱 2021’에 초대된 어느 한 VIP는 집회 후 “친구의 초대로 오게 되었는데, 이렇게 행복한 날이 없었다. 코로나로 인해서 우울하고 힘들고, 행복한 날이 별로 없었던 지난날, 말씀과 찬양으로 삶의 위로와 회복을 느꼈다”고 고백했다.

또한, 온라인으로 참석한 한 성도는 “마음의 울림이 있는 말씀과 아름다운 찬양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다시금 깨닫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했으며, ‘블레싱 2021’ 인도자(지구촌교회 성도)는 “전도의 기쁨은 코로나도 막을 수 없었다. VIP로 초대된 언니의 진심 어린 눈물과 하나님의 일하심을 보면서 두렵고 떨리지만, 전도를 계속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다”고 전했다.

교회 측은 “이번 블레싱은 코로나의 장기화로 인해 많은 사람이 우울감과 영적 침체로 오랜 기간 지쳐있었음에도 한 영혼에 대한 사랑과 뜨거운 전도의 마음을 잃지 않고 하나님이 주신 구원의 감격과 전도의 열매를 누릴 수 있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며 “지구촌교회는 지난해에도 방역 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진행된 ‘블레싱 2020’을 통해 8,800여 명을 작정, 1,100여 명의 VIP가 참석했고 그중 400명이 집회 중 예수 그리스도를 자신의 구주와 주님으로 고백하고 결단했다”고 했다.

이어 “하나님께서는 올해도 ‘블레싱 2021’을 통해 ‘Win Corona’를 이루셨다. 현장 50%가 시작되기 전인 10% 제한 상황에서 ‘블레싱 2021’이 진행됐음에도 온·오프라인으로 복음 전도가 가능했고 적지 않은 분들이 온라인상에서 예수님을 영접하는 놀라운 체험을 했다”고 전했다.

이동원 목사
이동원 원로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지구촌교회

아울러 “작년과 올해, 코로나 상황으로 많은 것들이 멈춰졌지만, 한 영혼을 사랑하시는 하나님의 마음과 그것에 순종하는 우리의 전도적 사명은 결코 멈춰지지 않는다는 것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지구촌교회는 앞으로도 나의 가족, 나의 친구, 나의 이웃, 모두에게 하나님의 나라가 확장되기를 소원하며 이 모든 일을 이루신 하나님께 감사와 영광을 돌린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지구촌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