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rritive
『신약성서의 내러티브 신학』 ©새물결플러스

신약학자 티모 에스콜라가 쓴 『신약성서의 내러티브 신학』(새물결플러스)가 출간됐다. 역자로는 박찬웅, 권영주, 김학철 등이 참여했다.

이 책은 신약성서 전체를 유배와 회복이라는 거대 내러티브를 중심으로 제2성전기 유대교의 맥락에서뿐만 아니라 구약성서 전체와 연결하여 짜임새 있게 풀어나간다. 통시적 관점에서 신양성서를 보고자 하는 독자들에게는 추천도서로 분류될 만한 서적이다.

사실 기존의 "신약신학" 연구는 신약성서를 관통하는 특정한 신학적 개념을 설명하거나 신약성서 각 권의 주제를 정리하는데 그쳤다. 하지만 이 책은 그런 통상적인 방식으로부터 탈피했다. 저자는 유배와 회복의 메타내러티브가 신약성서 전체를 관통한다고 시종일관 주장하며, 그 메타내러티브가 신약성서 전체의 주요 주제와 사상과 개념을 형성시킨 모태라고 논증한다. 이것은 새로운 신약신학의 구성이다.

이 책의 핵심 내용은 "회복 종말론의 메타내러티브"에 관한 것이다. 저자는 회복 종말론의 전망이 신약성서 전체에 깔려있을 뿐만 아니라 당시 유대교 사상에서 현저한 것이었다고 말한다. 회복 종말론은 이스라엘 백성이 유배의 고통에서 신음하고 있는 현실을 전제로 한다. 이스라엘 역사에서 기원전 587년 바빌로니아 제국에 의해 시작된 실제 포로 생활은 약 반세기뿐이지만, 그럼에도 적지 않은 유대 전승은 바빌로니아에서의 귀환 이후에도 이스라엘의 유배 상황이 계속된다고 판정했다. 본서는 이것을 "영적 유배"의 상황이라고 부른다.

영적 유배 상황에서 회복과 구원을 염원하는 종말론적 기대가 제2성전기 유대교 사상에 편만해 있었고 이런 기대감이 정점에 달했던 때가 예수와 원시 기독교 당시였다. 당시 마지막 회복이 이미 시작되었다는 믿음은 드물었다. 로마의 지배 아래 산다는 것은 그러한 이상주의를 불가능하게 했기 때문이다. 반면, 저자는 예수가 그 회복을 시작하고 완성한 인물임을 신약성서가 증언한다고 말한다.

이렇듯 저자는 예수와 바울과 요한 및 다른 신약성서 저자들의 글을 회복 종말론이라는 핵심적 메타내러티브로 설명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곧 영적 유배 상황에서 종말론적인 해방이 예수를 통해 일어났다는 메타내러티브가 신약성서 전체의 매트릭스에 해당한다. 이러한 주장은 신약학 분야에서 매우 자주 거론되는 샌더스(E. P. Sanders)와 라이트(N. T. Wright)의 연구와 맥을 같이 한다. 하지만 저자는 자신의 주장이 신약성서를 새 관점으로 읽는 것과 차이가 있으며, 오히려 유배와 해석의 틀로 신약성서를 해석하는 것이야말로 옛 관점과 새 관점의 대립을 뛰어넘는 더 나은 성서해석이라고 강조한다.

이 책은 내러티브 방법론의 중요성을 쉽게 설명하고 내러티브 분석에 따른 최근 연구 결과물들을 신약성서 전반에 충분히 적용한다. 이 과정에서 저자는 내러티브 신학이 역사비평과 모순되는 것이 아님을 강조함으로써 방법론적 통합을 시도한다. 또 구약과 신약, 예수 및 초기 기독교와 당시 유대적 전승, 나아가 신약성서 각 책이 거대한 이야기를 모태로 태어난 연관 관계를 분명히 한다. 이로써 신약성서 각 책의 정교한 서술이 모자이크처럼 모여 거대한 그림을 완성한다. 그리고 그 그림의 중심에 "새로운 성전 건설"이라는 핵심 요소가 자리한다. 예수를 통해 도래한 회복과 구원의 요체는 하나님의 백성으로 구성된 종말론적인 새 성전의 건축이다.

독자들은 본서를 통해 구약과 유대교 전승, 그리고 신약성서와 초기 기독교 전체를 아우르는 전망을 얻는 것은 물론이고, 신약연구 방법론, 예수에 대한 새 관점, 바울에 대한 새 관점 등 학문적 논의에 관한 새로운 통찰을 얻을 수 있다. 특히 "성전 신학" 관점에서 신약성서 전반을 일목요연하게 보기를 원하는 사람들에게 상당한 통찰을 제공한다.
차정식 한일장신대 교수(신약학)는 추천사에서 "본서는 메이어(Ben F. Meyer)를 거쳐 샌더스(E. P. Sanders)가 개척한 "회복" 종말론과 톰 라이트(Nicholas Thomas Wright)가 정초한 '유배와 회복'이란 패러다임을 활용하여 신약성서 전체를 메타내러티브의 방법으로 재구성한 방대한 신약신학 저작이다. 그러나 이 "재구성"은 안이한 짜깁기가 아니라 한 메타내러티브의 장구한 전승과 해석, 적용으로 이어지는 "의미화 과정" 가운데 기호학과 언어학을 포괄하는 내러티브 신학 방법론에 입각하여 치밀하게 신약성서의 여러 주제와 본문을 창의적으로 요리한 열정의 산물로 평가할 만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진지한 또 하나의 신약성서 신학의 연구물이 행여 모든 내용물을 하나의 틀 속에 가두려는 환원주의의 의혹에서 그 핵심 논지를 탄력적으로 방어하고 보완해나간다면 본서는 내러티브 신학으로 신약성서를 다시 읽고자 하는 계통 가운데 우리 시대의 시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초기 기독교에서 널리 읽히던 유대교적 기독교인이 작성한 이 서신이 명백하게 회복 종말론을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별로 놀랍지 않다. 베드로 서신 전체에서 유배와 회복의 메타내러티브가 채택된다. 저자는 로마 제국 전역에서 부상하는 공동체가 하나님의 종말론적인 성전이자 다윗의 아들이 세우는 성소라고 믿었다. 그 성전은 살아있는 돌들로 구성된다. 그리스도는 새로운 성전의 대제사장으로 묘사되고, 하늘에서 그가 하는 사역을 통해 화해가 이루어진다. 영적인 유배는 끝났고 신앙인들은 살아있는 희망으로 태어난다. 기대하던 부활은 그리스도께 속한 모든 사람들을 새롭게 하고 하나님이 머무시는 최종적인 성전, 곧 다시 창조되는 에덴동산으로 그들을 데리고 간다. 유배와 회복의 메타내러티브 전망에서 읽으면 요한복음과 공관복음은 크게 다르지 않다. 요한의 신학도 다윗의 아들이 성육신하신 하나님의 아들로 계시되는, 같은 내러티브에 근거를 둔다. 그는 포로기를 끝내고 회복을 시작한다. 성전 비판과 새로운 구원의 성전을 선포하는 것은 유사한 배경에 근거를 둔 것이다. 이처럼 요한의 구원론은 잘 알려진 토대에 기초하고 있다."(본문 중에서)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