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장 합동 통합
2019년 열린 예장 합동(왼쪽)과 통합 측의 제104회 정기총회 모습 @기독일보DB

국내 한 신학대학원에 재학 중인 목사 후보생 A씨는 한 교회의 파트전도사 모집 공고에 지원했다. 하지만 지원율이 대략 1:100이라는 소식을 들었다. A씨는 “동기생 대부분이 학교 장학금과 월급을 잘 챙겨주는 대형교회로 전도사 실습이나 부목사로 사역하기를 원한다”며 “파트 전도사로 사역할 때 마련해야 할 장학금을 대형교회에서 지원해주는 등 여러 이점이 있다”고 했다.

현재 해마다 배출되는 목사는 증가하고 있는데, 전도사·부목사 등 부교역자 자리를 공급할 교회 숫자와 재정은 한정적인 상황이다. 목사와 교인 수의 증감에 있어, 반비례 현상을 보여주는 교세통계가 이를 증명하고 있다.

올해 예장통합 총회 통계위원회(위원장 윤석호)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2020년 통합 소속 전체교인 수는 239만 2,919명으로 집계돼 전년도 대비 11만 4,066명이 감소했다. 하지만 동일년도 전체 목회자 수는 전년도 대비 275명이 증가한 2만 1,050명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2012년을 기점으로 각각 교인 수 281만 574명·목사 수 1만 853명을 기록한 뒤 현재까지 꾸준히 감소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예장 통합 전체 교인 수
예장 통합총회의 2010~2019년 전체 교인 수 변동 현황 ©예장 통합총회 홈페이지

예장합동 총회의 사정도 마찬가지다. 지난 13일 열렸던 106회 총회 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합동 소속 전체 교인 수는 238만 2,804명으로 집계됐다. 전년도 대비(255만 6,182명) 17만 3,378명이나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목사 수는 전년도 대비 622명이나 증가한 2만 5,477명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선 목회자 수급 문제 해결을 위해 신학교 입학정원 감축 등 여러 방안을 제시하고 있다. 예장통합 소속 B목사는 “통합 총회의 감소세를 볼 때, 재적 인원 수 100명을 자립교회로 한다면 교회 1,000개나 없어진 것과 마찬가지”라며 “목회자의 일자리가 없어지면 젊은 인재들의 신학대학원 입학 기피 현상은 더욱 심해지고, 그러면 목회자의 자질도 하락해 결국 한국교회의 목회 리더십이 붕괴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장신대 등 신학교들이 입학정원을 줄여 소수정예화를 한다면 목회자 수급 문제 해결과 함께 목회자의 질도 끌어올릴 수 있다”고 했다.

예장통합 측 한 관계자는 “신학은 인격적이고 영적인 교육 분야라서 지식과 더불어 말씀을 실천하도록 돕는 영성교육이 필수”라며 “보통 신학대학원 M.Div 과정에서 한 학년의 재학인원은 300명인데, 대형 강의실에서 몇 백 명씩 모여 강의를 듣는 소위 ‘대량생산 위주의 교육 시스템’에선 제대로 된 목회자가 나오기 어렵다”고 했다.

그는 “적은 수의 교수와 학생을 중심으로 현장 목회 실습을 가미한 신학교육은 질 좋은 목회자 양성에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총신대 신학대학원 서창원 교수는 “오히려 목회자 수급이 어려운 현재 상황은 복음에 충성된 목회자만 남게 돼, 교회의 본질로 돌아갈 기회다. 신학교육이 소수정예 방식으로 개편돼야 한다”고 했다.

또한 “신학교육은 학교운영 논리가 아닌, 교단차원에서 이뤄져야 한다. 스코틀랜드 장로교회도 영성·성품·도덕성 등 노회의 꼼꼼한 심사과정을 거쳐야 최종적으로 신학교에 입학할 수 있다. 동시에 신학훈련에 온전히 집중하도록 장학금 지원도 아끼지 않는다”며 “현재 합동교단이 충분한 여력이 되는데도 신학생의 장학금 조성에 힘쓰는 교회는 극소수다. 한국교회를 이끌 지도자 양성에는 노력도 안하면서 제대로 된 일꾼이 없다고 불평하는 건 어불성설”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목회자수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