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자유주간
지난 2019년 미국 워싱턴에서 열렸던 제16회 북한자유주간의 마지막 날, 중국 대사관 앞에서 탈북자 강제북송 반대 시위가 진행되던 모습. ©기독일보 DB

전 세계 수백 명의 활동가와 NGO의 리더들이 오는 24일을 ‘북한 난민 구하기의 날’(Save North Korean Refugees Day)로 정하고, 현재 중국에 억류된 북한 주민들의 안전한 통행을 허용해 줄 것을 시진핑 주석에게 평화적으로 촉구할 예정이라고 미국의 북한자유연합(대표 수잔 숄티)이 밝혔다.

이에 따르면 북한자유연합 회원들은 미국 워싱턴 D.C.에서 현지 시간 이날 오후 4시 30분 중국 국영방송인 CCTV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이어 오후 5시 30분 중국 대사관 앞에서는 촛불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또한 이들은 중국 대사관과 영사관에 호소문도 전달할 계획이다.

9월 24일은 중국이 난민협약에 서명한 날로, 북한자유연합은 매년 이 날이 되면 전 세계 중국 대사관과 영사관에 탄원하고 있다. 올해 9월 24일은 중국이 국제난민협약에 서명한 지 39주년이 되는 날이다. 북한자유연합은 “남자와 여자, 또는 아이들을 그들의 뜻에 반해 특정한 고문과 감금, 심지어 처형에 직면할 수 있는 북한으로 강제 송환하는 것은 이 협약에 반하는 것”이라고 했다.

수잔 숄티 북한자유연합 대표는 “코로나19로 인해 북한의 국경이 여전히 폐쇄돼 있어서 중국은 북한 난민들을 강제 북송할 수 없었다. 때문에 지금은 북한 난민 사태에서 가장 전략적인 시기”라며 “북한 김정은의 최근 미사일 시험발사와 도발의 상황에서, 우리는 중국이 약속을 지키고 인도적 차원에서 탈북민들이 대한민국으로 안전하게 갈 수 있도록 허용해 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북한 난민 구하기의 날’의 국제 코디네이터인 조니 박(Johnny Park) 씨와 테레사 오스트(Teresa Ost) 씨는 “우리는 전 세계적인 긍정적 반응에 고무됐다. 팬데믹에 대한 우려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의 활동가들이 심각한 위험에 처한 난민들을 대신해 이날 호소문을 전달하기 위한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자유연합에 따르면 과거 호주, 볼리비아, 칠레, 콜롬비아, 프랑스, 핀란드, 일본, 말리위, 멕시코, 네덜란드, 니카라과, 대한민국, 남아프리카, 영국, 미국의 활동가들이 이 같은 활동에 참여해 왔다. 북한자유연합은 올해 ‘북한 난민 구하기의 날’에도 이 같은 수준의 참여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