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조용기 목사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5일 故 조용기 목사 조문소를 찾아 남긴 방명록 글 ©여의도순복음교회

14일 별세한 故 조용기 목사에 대한 조문이 15일 아침 7시부터 여의도순복음교회에 마련된 조문소에서 시작된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 정치계 인사들이 조문소를 찾았다.

이 지사는 조문소에 비치된 방명록에 “성전 식탁에서 봬온 목사님의 함박웃음을 기억합니다. 주님의 품 안에서 안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사랑합니다. 목사님”이라고 적었다.

이 밖에도 정세균 전 총리와 황희 문화관광체육부 장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원희룡 전 제주도지사도 조문했다. 정 전 총리는 방명록에 “큰 지도자를 잃은 슬픔이 너무 큽니다. 천국에서도 국민을 위해 기도해 주시옵소서”라고 적었다.

또 황 장관은 “선교활동과 구제활동에 평생 전념해오신 목사님의 신앙과 정신이 우리 국민 가슴에 깊이 남을 것입니다”라고, 송 대표는 “故 조용기 목사님 주님의 빛난 얼굴을 뵙고 영면하시길 빕니다”라고 각각 적었다.

원희룡 전 지사는 “폭포같은 말씀으로 한국 기독교 부흥을 이끄신 조용기 목사님의 사역을 깊이 기립니다”라고 적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조용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