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기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 원로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인 조용기 목사가 현재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안정된 상태로 입원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6일 교계에 따르면 여의도순복음교회 한 관계자는 조 목사가 별세했다는 소문에 대해 이 같이 밝혔다고 한다. 헛소문이라는 것이다.

조 목사는 지난해 7월 경미한 뇌출혈로 수술을 받았다. 당시 교회 측에 따르면 조 목사는 이날 오전 뇌출혈 증세를 보여 구급차를 통해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옮겨졌었다.

그에 앞서 조 목사는 교회 집무실 출입문에 머리를 부딪혀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던 것으로도 알려졌다.

올해 2월 아내인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이 7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지만 장례식이 치러지는 동안 조 목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그 때도 조 목사는 병원에 입원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당시 교단(기하성) 한 관계자는 “코로나19 감염 위험으로 인해 (조 목사가) 외부인은 만날 수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곁을 떠난 아내 소식에 누구보다 슬퍼하실 것”이라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