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공회대
성공회대 김기석 총장(앞줄 맨 오른쪽)이 2일 대학구조개혁심의위원회가 열린 충북 오송컨벤션센터(OCC) 밖에서 피켓을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성공회대
교육부가 최근 발표한 ‘2021년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에서 2022~2024년 일반재정지원 대상으로 선정되지 못한 52개 대학 총장단이 2일 충북 오송컨벤션센터(OCC)에서 열린 대학구조개혁심의위원회에 건의문을 전달하고, 회의장 밖에서 피켓 시위를 벌였다.

이들 52개 대학에는 기독교 계열 대학들인 총신대, 성공회대, 케이씨대, 평택대, 한세대, 협성대, 대신대, 부산장신대, 한일장신대도 포함돼 있다.

총장들은 ‘대학재정지원사업에 대한 개선 건의문’에서 “대학들이 학령인구 감소로 많은 어려움이 있고, 그동안 열심히 노력하여 온 대학의 입장에서는 고등교육 생태계에 영향을 미칠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 및 평가 결과에 대해 납득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들은 “이번 진단평가는 일반재정지원을 통해 대학교육혁신사업을 추진하도록 하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교육부는 이번 평가를 미선정대학이 마치 부실대한인 것처럼 낙인찍히도록 했다. 평가에 참여해 미선정된 대학이 오히려 재정지원제한대학이나 미참여대학보다 더 부실대학으로 오해받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총장들은 “이번 평가에 참여한 대학은 일정 수준 이상의 요건을 갖춘 대학”이라면서 “일반재정지원 선정과 미선정으로 구분할 경우 미선정 대학이 마치 부실대학인 것처럼 오해를 받게 되어 재학생, 동문, 학부모 등 대학구성원 모두에게 큰 충격을 주게 된다”고도 했다.

이들은 “따라서 평가에 참여한 대학에 대해서는 평가결과를 토대로 차등지원하되, 모든 대학이 지원을 받아 대학발전과 인재양성의 사업 취지에 부합할 수 있도록 검토해 주시길 바란다”며 “또는 추가 국비지원으로 경쟁력 있고 지역사회가 필요로 하는 대학들이 지속가능한 발전을 할 수 있도록 적극 고려해 달라”고 요청했다.

총장들은 “지난 13년 간의 등록금 동결과 학령인구의 급감 등으로 각 대학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고 있다”며 “이번 평가의 결과는 지역사회 내 대학의 역할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고등교육의 미래 등을 고려할 때 중대한 국가적 사회적 파장을 가져 올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