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교육회의
국가교육회의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교육의 지향점과 가치’ 응답 결과 ©국가교육회의
국민의 약 40%가 현재 초·중·고등학교에서 가르치는 양이 너무 많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앞으로 더 강화해야 할 교육으로는 인성교육을 꼽는 답이 가장 많았다.

22일 대통령 직속 국가교육회의는 지난달 17일부터 한 달 동안 진행한 '2022 개정 교육과정을 위한 국민 참여 설문' 결과를 발표했다. 온라인으로 이뤄진 설문조사에는 10만1214명이 참여했다. 학부모가 약 절반을 차지했고, 응답자의 27.7%는 교사였다. 학생(15.8%)과 일반 시민(4.9%)도 설문에 참여했다.

교육이 지향해야 할 가치 1위 '개인과 사회 행복'

설문은 개정 교육과정에 반영할 새로운 인재상이나 필요한 교육과정 변화 등에 대한 시민들의 생각을 물었다.

설문 결과 응답자의 39.8%는 현재 교육과정에 따라 학교에서 이뤄지는 학습 내용의 양이 많다고 답했다. 학습량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36.7%로 많다는 답변과 비슷했다. 학습량이 적다는 응답자는 12.3%에 그쳤다.

현재보다 강화해야 할 교육으로는 응답자의 36.3%가 '인성 교육'을 꼽았다. 2위인 인문학적 소양 교육(20.3%)을 큰 폭으로 앞서는 수치다. 최근 불거지고 있는 청소년 범죄나 학교 폭력 등 사회적 문제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인성 교육과 인문학적 소양 교육에 이어 '진로·직업 교육'(9.3%), '인공지능·소프트웨어 교육'(9%)가 뒤를 이었다. 취업·진학에 유리한 것으로 알려진 이공 계열 선호 현상이 일고 있지만, '수학·과학 교육'(4.9%)을 강화해야 한다는 응답은 저조했다. '안전·건강 교육'(4.2%), '디지털 소양 교육'(3.8%) 강화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적었다.

인성 교육을 강조하는 분위기는 한국 교육의 지향점을 묻는 질문에서도 드러난다. 응답자의 20.9%는 교육의 지향점으로 '개인과 사회 공동의 행복 추구'를 꼽았다. '자기 정체성을 바탕으로 한 자기 주도적 학습'(15.9%), '책임 있는 시민으로 성장'(15.9%)이 뒤를 이었다.

'상급학교 진학을 위한 준비'를 교육의 지향점으로 꼽은 응답자는 1.5%에 그쳤다. '국가에 이바지할 인재 육성'(3.5%)을 꼽은 응답도 하위권에 머물렀다. 학생 간 경쟁을 부르는 교육 환경이나 민족주의적 관점의 교육에 대한 선호는 낮게 나타난 것이다.

'전문가 단독 수업' 과반이 찬성

2025년 전면 시행을 예고한 고교학점제와 관련한 설문도 이뤄졌다. 현재 교육부가 추진하고 있는 교원 자격증이 없는 전문가의 단독 수업 진행에 대해 응답자의 과반인 51.5%가 찬성했다. 반대는 37.2%로 나타났다.

현행법상 외부 전문가는 반드시 교사와 함께 수업해야 한다. 예를 들어 드론 전문가를 외부에서 불러 강의하려면 교사가 한 교실에 있어야 한다. 교육부는 한시적으로 고용한 전문가가 단독 수업하게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지만, 교원단체는 교원의 전문성을 무시하는 정책이라고 반발한다.

응답자들은 대체로 학생·학교·지방자치단체가 학습 방식과 범위에 대해 더 넓은 자율권을 가져야 한다고 응답했다. 각 학교가 자유롭게 과목을 편성하고, 학생이 신청하는 방식의 고교 학점제 취지에 부합하는 결과다.

'학습격차 해소를 위한 지원방안'으로는 '개별 학생의 학습 수준에 대한 진단평가 시스템 개발'(27.8%), '지자체와 교육청이 협력 운영하는 학습지원시스템의 상시 운영'(24.9%), '기초 학습 부진 학생 지도를 위한 교원 전문성 신장 지원'(23.0%) 등이 뒤를 이었다.

국가교육회의는 이번 설문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23일부터 오는 8월까지 온·오프라인 토론을 진행한다. 고교학점제와 논·서술형 평가 등 7개 주제에 대한 토론을 거쳐 바람직한 개선 방안을 마련하고, 이를 교육부에 개정 교육과정에 반영하도록 권고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