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순웅 목사 민찬기 목사
권순웅 목사(왼쪽, 사진=CTS 제공)와 민찬기 목사(사진=예수인교회 제공)
예장 합동 차기 목사부총회장 선거는 권순웅 목사(평서노회 주다산교회)와 민찬기 목사(서울북부노회 예수인교회, 이상 가나다 순)의 2파전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 교단 기관지인 기독신문이 이들의 공약을 2일 인터넷판을 통해 소개했다.

권 목사는 “현재 교단이 안고 있는 가장 큰 문제점은 총회발전을 위한 중장기 계획이 없다는 것”이라며 “총회회관, 총신대 사당동·양지 캠퍼스, GMS 회관 등의 종합 발전 계획을 위한 조사 연구 및 시행 건(총회 Big Project 건)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시대의 목회 현장과 다음세대 부흥을 위한 목회 돌봄 연구소 및 센터 설립 건 △다음세대 부흥 운동을 위해 주일학교 부흥과 주중 학교를 세우며, SCE 운동을 활성화하는 건 등도 그런 중장기 계획으로 꼽았다.

‘연합사업에 대한 복안’으로는 “교단의 연합사업에 대해 긍정적이다. 단, 개혁주의 신학의 원칙에는 타협이 없다. 대정부 관계, 사회적 이슈, 선교적 차원에서 연합사업이 필요하다”며 “보수 교단의 연합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본다”고 했다.

아울러 “코로나19에 대한 교회의 입장에서 연구와 대응이 필요하다. 동성애 및 차별금지법, 기독교 사학법 등에 강력한 대처와 연대가 필요하다”고도 덧붙였다.

이어 민 목사는 “지난해부터 시작되어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미래자립교회(미자립교회)들이 어려움을 겪고 구조조정의 문제에 당면해 있다. 다행히 총회 임원회와 미래자립위원회가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고 노회별 자립위원회가 조직되어 미래자립교회 지원에 열심을 다하고 있다”며 “이러한 사역이 더욱 활성화될 수 있도록 돕고, 실제적이며 효율성이 높게 진행될 수 있도록 방법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이 밖에 △목회자 노후 대책과 관련한 총회 연기금 제도 현실화 △예배의 회복 △다양하고 깊이 있는 온라인 예배 콘텐츠 등을 강조했다.

‘연합사업에 대한 복안’으로는 “현재 소강석 총회장께서 한국 교계의 연합사업을 위해 앞장서 헌신하고 있다. 소강석 총회장은 한국교회총연합 대표회장을 역임하고 계신다”며 “소 총회장 뿐만 아니라 김종준 직전 총회장도 한국장로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되셨다. 이러한 총회장의 행보에 발을 맞추며 우리 합동교단의 위상을 높이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권순웅 #민찬기 #예장합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