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호 의원 대북전단금지법
영국 의원들과의 화상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지성호 의원 ©지 의원 페이스북
영국 의회 내 ‘북한에 관한 초당적 의원모임(APPG NK)’ 공동의장들과 탈북자 출신 한국 야당 국회의원들이 한국 정부의 대북전단금지법 등 북한 인권에 관한 화상회의를 개최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3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APPG NK의 공동의장인 데이비드 올턴(David Alton) 상원의원은 이날 RFA에 한국과 같은 민주주의 국가가 인권을 지키기 위한 정보의 확산과 언론의 자유를 막는다는 데 놀랐다고 재차 밝혔다.

올턴 의원은 유엔 세계인권선언 제19조는 모든 인간에게 정보의 접근권과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고 한다.

그는 그러면서 이날 영국 런던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를 지낸 한국 야당 ‘국민의힘’ 소속 태영호 의원, 그리고 북한 꽃제비 출신 지성호 의원과 매우 건설적이고 감동적인 화상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고 RFA는 전했다.

또 보도에 따르면 올턴 의원은 북한의 변화를 이끌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수십 년에 걸친 북한의 철통 같은 정보 차단을 허물어 버리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턴 의원은 이어 이날 회의 내용은 2014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보고서 발간 이후 현재까지 북한의 인권 유린에 관한 조사활동의 지속을 위해 APPG NK가 작성 중인 보고서에 반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조사위원회 보고서는 북한에서 반인도적 범죄에 해당하는 인권 유린이 자행된다고 지적했고, 상·하원 의원모임은 이러한 인권 유린의 증거수집을 위해 3일 화상회의를 개최했다는 것.

이 초당적 모임의 공동의장인 피오나 브루스(Fiona Bruce) 하원의원도 이날 토론회 내용을 보고서에 반영하고, 영국 정부에 정책을 제언할 때도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지성호 의원(국민의힘)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회의에 참여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지 의원은 이 회의에서 “특히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한 독소조항을 설명드리기도 했다”며 “제가 정말 수치스러워하는 것은 자유의 소중함과 가치를 아는 한국 정부가 북한 당국이 제공하지 않아 외부에서 유입되어야만 알 수 있는 정보들을 막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올 해 3월부터 시행될 대북전단금지법, 국제사회와 공조하여 반드시 원상복귀시키도록 하겠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

#대북전단금지법 #대북전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