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스라엘, 가자지구에 대한 공격 재개…일시적 휴전 깨져
    이스라엘이 27일 팔레스타인의 로켓포 공격에 맞서 일시 중지했던 가자지구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 이스라엘군은 이스라엘 측의 일시적인 휴전 연장에도 불구하고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이 끊이지 않음에 따라 가자지구의 무장세력에 대한 공격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앞서 이스라엘 내각은 일시적인 휴전을 28일 새벽 6시(한국시간)까지 24시간 연장한다고 발표했었다. 하지만 가자지구에 대한 이스..
  • 팔레스타인
    이스라엘, 휴전 27일 자정까지 연장
    이스라엘 관리는 이스라엘 내각이 휴전을 24시간 연장하기로 했다고 26일 말했다. 그는 휴전이 27일 자정(현지시간:2100GMT)까지 연장되나 이스라엘 군은 가자로부터의 공격에는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익명을 요하는 이 관리는 이스라엘이 이 휴전 기간에도 계속 하마스의 지하터널들을 파괴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하마스는 26일의 최초 12시간 휴전을 4시간 연장하자는..
  • 팔레스타인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사망자 1000명 넘어서
    이스라엘의 가자지구 공습으로 발생한 사망자가 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가자 보건당국은 26일(현지시간) 하루동안 가자지구의 건물 잔해 등에서 100명이 넘는 시신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작업은 이스라엘과 하마스가 인도주의 차원에서 12시간 한시적 정전에 들어갔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폭격이 중단되고 수색에 집중하면서 사망자 집계수는 늘어날 것으로 ..
  • 실종 알제리 여객기, 말리에서 불탄 채 발견
    24일 실종된 에어 알제리의 여객기가 부르키나파소와의 접경에서 50㎞ 거리인 말리의 마을 불리케시 부근에서 파괴된 상태로 발견됐다고 부르키나파소의 대통령 보좌관이 25일 발표했다. 블레즈 콩파오레 부르키나파소 대통령 측근으로 이번 사고의 대책위원장을 맡고 있는 길버트 디엔데르 장군은 "우리는 말리 정부의 승락을 얻어 수색요원들을 파견했다. 이들이 현지 주민들의 도움으로 사고기의 잔해를 ..
  • 이스라엘, 전쟁속에 '리블린' 새 대통령 취임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의 전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24일 레우벤 리블린(74) 새 이스라엘 대통령이 취임했다. 집권 리쿠드당의 강경파 중진으로 의장을 역임한 리블린은 팔레스타인 국가 창설에 반대하며 이스라엘 점령 지역에서의 유대인 정착촌 건설을 지지해 왔다. 지난 8일부터 시작된 이스라엘과 하마스 전쟁으로 팔레스타인인 민간인 등 750여 명이 사망하고 이스라엘에서는 군인 등 3..
  • 이스라엘, 가자지구 유엔 학교 공격…165명 사상
    가자지구 북부에 있는 유엔 운영 학교가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최소 15명이 사망하고 150여 명이 부상했다고 가자지구 보건 관리들이 24일 밝혔다. 베이트 하눈 지역에 있는 유엔 학교에는 가자지구의 격렬한 전투로 수백 명이 대피해 있었다. 가자지구에서 이스라엘과 하마스 간 전쟁으로 유엔 시설이 공격을 받기는 이번이 네 번째며 희생자가 보고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 팔레스타인 주민들
    필레스타인 가족들의 피난처
    팔레스타인인들이 가자 지구 북부 베이트 하눈에서 이스라엘의 집중 지상 공격을 피해 유엔이 운영하는 한 학교에서 모여 있다. 많은 팔레스타인 가족들이 이스라엘 공격을 피해 이곳에서 지내고 있다. 가자 지구 봉쇄를 둘러싼 의견 충돌이 2주 넘게 계속되는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와 이스라엘 간 교전을 중단하기 위한 협상의 주요 걸림돌이 되고 있다. 가자 지구 일부에는 가자 지구 봉쇄 속 생활로 ..
  • 나이지리아 보코하람
    보코하람 납치 여학생 부모 11명, 충격과 슬픔으로 사망
    나이지리아 이슬람 무장 테러단체 보코하람에 납치된 여학생들의 부모들이 자녀들의 무사귀환이 점차 불확실해지고 있는 상황 속에서 충격과 슬픔을 견디지 못해 사망했다고 외신들이 보도했다. 납치된 여학생들 중 200여 명 가량이 아직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가운데, 이들을 애타게 기다리던 부모 11명이 숨을 거뒀다고 23일(현지시간) AP가 보도했다...
  • 가자 지구 교회
    가자 지구 교회, 무슬림 주민들에게 피난처 제공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분쟁이 6주째로 접어들면서 가자 지구 주민들의 고통이 커져 가고 있는 가운데, 팔레스타인 지역의 교회가 공습의 위험을 피해 온 주민들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中央阿共 무슬림·기독교 대표, 콩고서 휴전협정에 서명
    중앙아프리카공화국에서 각축을 벌이고 있는 무슬림과 기독교도들의 대표들이 23일 인접국인 콩고공화국 수도 브라자빌에서 휴전협정에 서명했다. 이날 서명 장면은 콩고공화국 국영TV로 중계됐다. 이 휴전은 이 지역 지도자들의 적극적인 압력으로 이루어 졌다. 이번 휴전협상은 지난 21일 개시됐으나 셀레카 무슬림 반군들은 다음날 협상장소에 나타나지 않았었다. ..
  • 가자 지구 주민
    이-팔 기독교 지도자들, "서로에 대한 비난 멈추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자 지구의 기독교 지도자들이 현재의 분쟁을 멈추어 줄 것을 이스라엘 정부와 하마스에 촉구했다. 이들은 현지의 주민들이 겪고 있는 고통에 대해 증언하면서 지금과 같은 상황이 계속되는 것에 우려를 표했다. 또한 이러한 분쟁의 원인을 두고 더 이상 서로에게 비난의 화살을 겨누어서는 안된다고도 당부했다...
  • 팔레스타인 소녀
    "아이들이 숨지는 전쟁, 제발 중단해 주세요!"
    21일(현지시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한 팔레스타인 소녀가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숨진 팔레스타인 아이들의 사진을 들고 시위에 동참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이 팔레스타인 가자지구를 2주째 공습하면서 발생한 팔레스타인 희생자수는 550명을 넘어선 가운데 아랍계가 많이 사는 유럽 국가에서 반(反)이스라엘 시위가 격렬히 전개됐고, 시위는 브라질, 뉴질랜드, 일본 등 세계 곳곳으로 확산하는 추세다...
  • 네타냐후
    네타냐후 "하마스, 휴전 거부…이스라엘 민간인 공격 책임"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22일 국제사회는 여러 차례 휴전 제안을 거부하고 이스라엘 민간인을 계속 공격한 하마스에 대해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다.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텔아비브를 방문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기자회견을 통해 "하마스는 또 다른 이슬람 극단주의 집단이며 해결할 수 없는 불만을 품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하마스는 이라크·시리아 이슬람국가(ISIS), 알..
  • 이스라엘 병사 장례식
    하마스 전투 중 전사한 이스라엘 병사 장례식
    아다르 바르사노 병장의 가족과 지인들이 2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북부 도시 나하리야에서 열린 그의 장례식 중 그를 추모하고 있다. 바르사노 병장은 전날 가자 지구에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의 교전 중 전사했다...
  • 이스라엘, 가자에서의 전사자 증가로 분위기 어두워져...AP
    지난 2주일 가까이 이스라엘의 분위기는 자신과 긍지에 차 있었다. 공중방어시스템인 아이언돔은 하마스가 발사한 로켓포탄을 대부분 막아 주었다. 이스라엘 군은 지상으로나 해상으로 하마스가 침투하는 것도 성공적으로 막아내는듯 했다. 한마디로 하마스와의 분쟁으로 이스라엘은 거의 인명피해를 입지 않았다. ..
  • 이스라엘 탱크, 가자 지구 병원에 포 공격 64명 사상
    이스라엘 탱크 포들이 21일 가자 지구 중앙의 한 병원을 공격해 4명이 죽고 60명이 다쳤다고 팔레스타인 보건 관리가 말했다. 이 관리는 이날 12발의 포탄이 데이르 엘 발라 시의 알 아크사 병원을 강타했다고 말했다. 포탄은 관리동, 중환자실 및 수술 부서 등에 떨어졌으며, 부상자 60명 중 30명이 의료진이라고 그는 말했다. ..
  • 가자 지구 장례식
    팔레스타인 사망자 500명 넘어서
    가자지구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격에 따른 팔레스타인인 사망자 수가 508명으로 늘었다고 가자지구 보건 당국이 21일 밝혔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 교전이 2주 간 계속되면서 양측은 20일 최대 규모의 지상 전투를 벌였다. 가자 보건부의 아슈라프 알-키드라는 구조대원들이 21일 새벽 이스라엘군의 공습으로 무너진 칸유니스의 건물 잔해 더미 속에서 약 20구의 시신을 수습했다면서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