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런던
©Unsplash/Daniel Polevoy
26일(현지시간) 영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 수가 10만 명을 넘은 가운데, 영국 성공회의 두 수장이 국가를 위한 기도를 촉구했다.

영국 크리스천투데이에 따르면, 저스틴 웰비(Justin Welby) 캔터베리 대주교와 스티븐 코트렐(Stephen Cottrell) 요크 대주교는 공개 서한에서 코로나 사망자 수는 “단순한 추상적인 숫자들”이 아닌 “각 숫자는 우리가 사랑하는 사람과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이라고 전했다.

두 주교는 신앙인이나 비신앙인 모두가 기도할 시간을 가지거나, 잠시 멈추고 이번 대유행의 심각성을 성찰하는 시간을 갖도록 요청했다.

대주교들은 특히 가난한 지역 사회, 소수 민족 공동체, 장애인들의 피해와, 코로나 봉쇄로 생긴 실직자들과 유가족들의 고통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두 주교는 “우리는 위로와 격려, 그리고 궁극적으로 예수 그리스도의 소망으로 여러분에게 편지를 한다. 예수 안에서 우리에게 오시는 하나님은 슬픔과 고통을 알고 계셨다. 십자가 위에서 예수님은 우리의 슬픔의 무게를 나누신다”며 “그러므로 우리는 두려움을 느끼거나, 길을 잃거나, 고립된 모든 사람들이 두려움을 하나님께 내어 드리도록 권면한다”고 전했다.

그들은 또한 ‘백신에 대한 희망’을 언급하며, 이는 “하나님이 과학자와 연구자들에게 주신 지혜와 재능의 증거”이라면서 “우리는 모든 사람들이 백신이 제공되는 즉시 접종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대주교들은 또 “우리 모두가 할 수 있는 한 가지는 기도하는 것이다. 그 어느 때보다도, 지금은 우리가 서로를 사랑해야 할 때이다. 기도는 사랑의 표현”이라고 강조했다.

이 서한은 2월 1일부터 매일 오후 6시에 국가를 위해 기도해달라는 요청으로 끝맺었다.

두 주교가 발표한 기도문은 아래와 같다.

슬퍼하는 사람들을 위한 기도

은혜로우신 하나님,
우리는 당신 앞에서 죽은 수천 명의 사람들을 기억하오니,
당신의 강한 연민으로 우리와 슬픔에 잠긴 모든 사람들을 감싸 주소서.
우리가 슬퍼할 때 다독여 주시며,
절망으로부터 우리를 지켜 주시고,
또 우리에게 인내할 수 있는 은혜를 주시고
희망을 가지고 미래를 맞게 하소서
부활하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 안에서.
아멘.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