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맥아더 목사
존 맥아더 목사. ©그레이스커뮤니티교회
미국 캘리포니아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 존 맥아더 담임 목사가 지난 24일(현지시간) 주일 설교에서 일부 미국의 초대형 교회가 지지해 온 “표면적인 기독교(superficial Christianity)”는 앞으로 살아남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맥아더 목사는 설교에서 코로나 전염병이 사역의 기술적 변화와 결합되어 “감별과 전환(sifting and shifting)”을 가져왔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수십 년 동안, 불신자들에게 매력을 끌만한 문화적인 기독교를 창조하려고 노력했다. 그것은 부도덕과 동성애, 그리고 인종적 증오를 받아들이는 것이었다”면서 “복음에 물을 섞고, 죄에 대해 말하지 않으며,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하려고 애쓰는 일종의 피상적이고 얄팍한 기독교(superficial, shallow Christianity)가 존재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그는 “표면적인 기독교가 많은 돈을 벌고, 지위가 오른 수많은 돌팔이들(charlatans)”로 인해 교회에 회개를 촉구하는 일이 힘들게 되었으며, “미국에서 가장 큰 교회도 그 일부”라고 지목했다.

그는 “기독교에서 그렇게 타락하고 성공했을 때 사람들에게 신실성(faithfulness)을 요구한다는 것은 매우 어려운 일이었다. 그것은 투쟁이었다”고 회상하며 “이제는 감별과 전환이 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기에 그는 “가짜들(phonies)은 인터넷에 숨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며 “우리는 속속들이 (인터넷을 통해)보고 있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맥아더는 대유행 기간 동안, 교회를 폐쇄하려 한 주 정부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교회는 여전히 개방되어 있다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ABC, CNN, LA타임즈 등의 여러 언론사를 언급하며 “그들은 그레이스 교회를 폐쇄하기 위해 온갖 방법들을 시도했다. 미국에서 그레이스 커뮤니티 교회만큼 면밀한 조사를 받은 교회는 없을 것”이라며 “나는 아직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맥아더 목사는 정부의 예배 제한에 따르지 않은 지난 10개월 동안 헌금을 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회중들은 교회 역사상 어떤 10개월 동안보다 더 많이 내어 놓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캘리포니아 주와 LA시의 실내 예배 금지령에도 교회의 예배권한을 위해 싸웠으며, 매 주일마다 벌금을 내야 했지만, 성도는 오히려 번성했다고 간증했다.

그는 “소송 중에 주님은 우리 교회를 성장시켰다. 이곳은 코로나가 있기 전까지는 아주 작은 지역 교회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천 명의 새로운 침례 받은 교인에 대해 “그레이스 난민들(Grace refugees)”이며 “다른 교회에 갈 곳이 없어서 교회 난민으로 여기에 온 사람들”이라 소개하자 청중들의 환호가 이어졌다.

맥아더 목사는 당시를 회상하며 “사람들이 미국 전역에서 날아왔고, 매주 일요일 서부 전역에서 우리와 함께하기 위해 몰려왔다”면서 “여러분 중 일부는 이 교회가 유일하게 문을 연 교회라서 왔겠지만, 단지 열린 교회가 아니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복음과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는 교회였다”고 전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