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pixabay.com
21일(현지시간) 영국 크리스천투데이는 거대 기술기업(빅테크)의 콘텐츠 제재가 기독교 콘텐츠와 기독교인의 계정 중단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글래스고 소재 데스티니 교회(Destiny Church)의 설립자인 앤드류 오웬(Andrew Owen) 목사는 최근 교회 성도들에게 보낸 목회서신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서신에 “기독교인들이 팬데믹 대유행 기간 동안 함께 만날 수 있는 ‘당연한’ 자유를 놓쳤지만 이 모든 것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빨리 바뀔 수도 있다”면서 “나는 바이러스에 대해 말하는 것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지난 주, 미국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하여 페이스북, 유튜브, 트위터 등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을 영구 정지한 결정은 전 세계에 “지각 변동(seismic shift)”을 시사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기업(구글·애플·페이스북·트위터·아마존 등)들이 일부 사람들의 생각과 아이디어 및 의견을 더 넓은 세상과 공유할 수 없다고 판단하고, 수많은 계정을 차단하고, 상당수를 영구 정지하는 것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오웬 목사는 성경의 가치와 사회의 가치관이 충돌 과정에 있으며, 기독교인들은 “정치적으로 옳은 것”과 “성경적으로 올바른 것”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그는 "현재 반신론적 사상(anti-God ideology)이 우리 지구를 매우 확고하게 장악하고 있으며, 기독교인들을 포함한 많은 사람들을 공공 활동 무대에서 내쫓고 있다”며 “너무 많은 대학의 취소 문화(cancel culture)가 이제 여러분과 나에게 도달했다”고 지적했다.

취소 문화는 소셜 미디어를 중심으로 주로 혐오나 차별적 행동과 관련된 이들에게 ‘당신은 삭제됐다’ 등의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고, 동시다발로 해시태그를 다는 운동에서 비롯됐다.

아울러 오웬 목사는 향후 2년 내에 빅테크 기업에 의해 기독교 켄텐츠도 차단될 가능성이 크다고 경고했다.

그는 “우리는 이러한 폐쇄 기간 동안 온라인 교회를 최대한 활용했지만, 이제 아마도 1~2년 후에는 빅테크들이 온라인 상에서 교회를 금지하고 기독교 콘텐츠를 금지할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오웬 목사는 기독교인들이 긍정성을 가지고, 모든 기회를 복음을 전하는데 사용하도록 권면했다.

한편, 프랭클린 그래함 목사는 19일(현지시간) 자신의 페이스북에 테슬라와 스페이스X 의 창업자이자 CEO인 일론 머스크(Elon Musk)의 인터뷰 기사를 실었다.

그는 머스크가 최근 뉴스위크(Newsweek)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세계에서 가장 부자인 일론 머스크가 언론의 자유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나는 그의 의견에 동의한다”고 밝혔다.

그래함 목사는 머스크의 말을 인용해 “많은 사람들이 언론의 자유를 ‘사실상 결정(de facto arbiter)’하는 서부 해안의 고도기술 기업(West-Coast high tech)에 대해 큰 불만을 가질 것”이며 “모든 미국인에게 불행 그 이상이 될 것이며, 이것을 깊이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누군가는 그의 발언에 대해 ‘서부 해안의 고도 기술 기업은 ‘혐오 발언을 금지하는 것(banning hate speech)’과 ‘싫어하는 발언을 금지하는 것(banning speech it hates)’을 구분해야 한다’고 답했다”면서 “이는 정말 사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래함은 “우리는 이 나라에서 언론의 자유가 억압받는 것이 허용된다면, 여기에는 복음을 전할 자유와 하나님의 말씀의 진리가 포함될 수 있음을 기억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