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받은 4중창단
미국 인디애나주 시골 마을에서 중창단 활동하고 있는 ‘구원받은 4중창단(Redeemed Quartet)’ ©YouTube/Redeemed Quarte
미국 인디애나주 시골에 사는 네 명의 남성이 교회와 헛간 등을 배경으로 찬양을 부른 영상이 유튜브 조회수 200만 뷰를 앞두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고 크리스천포스트가 최근 보도했다.

인디애나주의 고센(Goshen)시에서 함께 나고 자란 그들은 “구원받은 4중창단(Redeemed Quartet)”이란 이름으로 벤 던컨(25)과 그의 동생 네이트(23), 갈렙 코블(25)과 동생인 조시(23)가 한 팀을 이뤘다. 벤 던컨과 코블, 조시는 바리톤이고 네이트 던컨은 테너를 맡고 있다.

이들의 유튜브 채널은 노아 박물관을 배경으로 한 영상을 비롯해, 예배당과 시골의 자연 등을 배경으로 그들이 태어나기 훨씬 전에 쓰여진 옛 찬송가와 미국 남부 복음 성가들을 주로 공연한다. 이 채널도 누적 조회수는 600만 뷰를 넘어섰다.

벤 던컨은 크리스천 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설교는 분명 사람들에게 다가갈 순 있지만, 우리는 노래도 사람들의 마음을 복음을 향해 열도록 한다는 것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들 4명의 가족은 어려서부터 가까웠고 던컨의 아버지는 자유 감리교파의 목사였고, 코블의 아버지는 나사렛 교회의 목회자였다. 두 사람 모두는 초교파적인 사고 방식을 가지고서 10년간 서로 가정 예배를 드릴 정도로 가까웠다.

4중창단은 2014년 남부 복음대회에 처음 출전할 때만 해도 지금까지 공연을 할 줄은 생각조차 못했다고.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 모두는 악보를 볼 줄 몰랐으며, 전문적인 발성 훈련도 받지 못했지만, 함께 다락방에 모여 1년 간 찬양을 연습했다고 전했다.

이후 4중창단은 인근 콜럼버스 시골 마을의 초청을 시작으로 연간 50~60회의 콘서트를 열다가, 올해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공연이 많이 줄었다고 밝혔다.

4중창단은 자동차 덴트 수리공, 건설노동자, 지붕 수리공 등의 각기 다른 직업을 가지고서 찬양 사역을 이어가고 있다.

지금까지 총 3개의 앨범을 발표한 그들은 올 겨울, 남부 복음성가 뿐만 아니라 찬송가를 중심으로 한 4번째 앨범인 ‘Timless Classic’을 발매할 계획이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email protected]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