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벨 에드워즈 루지애나주 주지사
존 벨 에드워즈(John Bel Edwards) 루지애나주 주지사 ©존 벨 에드워즈 주지사 페이스북 캡쳐

미국 루이지애나주가 낙태가 헌법적으로 보호되는 권리라는 개념을 거부하는 주 헌법 개정안을 승인했다고 크리스천 포스트가 4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낙태의 권리를 인정하지 않는 루이지애나 수정 헌법 1조는 지난 3일 유권자의 62%에 해당하는 127만 명의 찬성표를 얻어 통과됐다.

개정안은 주 헌법에 '이 헌법의 어떤 내용도 낙태의 권리를 보장하거나 보호하거나 낙태 자금 지원을 요구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없다’는 내용을 추가하기로 했다.

낙태 반대 단체인 ‘루이지애나 라이트 투 라이프(Right to Life)’는 트위터를 통해 “수정 헌법 1조에 찬성을 투표해 압도적인 생명에 대한 사랑을 보여준 루이지애나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소속인 카트리나 잭슨(Katrina Jackson) 주 상원의원도 3일 트위터를 통해 “하나님께 영광이 되기를!” 이란 메시지를 남기며 투표 결과를 자축했다.

반면 법 개정에 반대해 온 ‘루이지내아주 생식자유연합 (Louisiana for Regional Freedom)은 이날 성명에서 “개인의 자유를 믿는 사람 누구에게나 좌절”이라고 밝히면서 “주 의회, 시의회, 법원, 거리, 그리고 자유가 거부되는 모든 곳에서 낙태의 자유를 위해 밤낮으로 싸울 것이다”고 덧붙였다.

‘사랑의 생명 수정헌법 캠페인(Love Life Amendment campaign)’의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번 개정안이 낙태를 금지하지는 않지만, 법원이 낙태를 주의 헌법적 권리라고 결론을 내리는 것을 막을 것이라고 명시한다.

이 캠페인은 또한 “사랑의 생명 수정안은 루이지애나 판사들이 주 헌법에 낙태 또는 낙태에 대한 세금 지원의 권리를 설정할 수 없도록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루이지애나주는 ‘안전하지 못한 낙태 제한법’을 통해 낙태 시술을 엄격히 제한해왔다. 그러나 지난 6월 연방대법원은 5대 4로 ‘여성의 낙태에 대한 권리’를 인정하며 제한법에 제동을 걸었다.

라이트 투 라이프 이사인 벤자민 클래퍼(Benjamin Clapper)는 이전 성명에서 이번 개정안이 주 차원의 친생명법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루이지애나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 사랑의 생명 수정안을 통과시킴으로써 우리는 모든 인간의 생명을 존중하는 우리의 친생적 가치를 국가 핵심에 둘 수 있다”고 밝혔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