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국 오픈도어즈
중국 당국이 최근 미 법무부가 스파이로 의심되는 중국 과학자들을 체포한 것을 중단하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을 인용해 크리스천포스트가 2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올 여름, 중국 인민군 복무 사실을 알리지 않고 미국 대학들을 방문하여 연구를 진행한 혐의로 일부 중국인 과학자들을 체포했다.

그러자 중국 당국은 베이징 소재 미국 대사관을 포함한 여러 채널을 통해 미국 정부에 경고 서한을 보내며, 미국에 위협을 가하기 시작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중국 국무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미국 시민들에 대해 비지니스 분쟁, 법원의 합의금 지급 명령 또는 형사 및 민사 사건에 대한 정부 수사 등으로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질 수 있음을 경고한다”고 맞대응을 예고했다.

미국은 2018년 11월 ‘중국 법안(China Initiative)’을 발표하며 미국에 침투한 산업 및 경제 스파이 중 80%가 중국과 연계됐다는 점을 이유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법무부는 올해 1월 중국 후베이성 우한 이공대학으로부터 6년간 급여를 받아온 하버드 대학 교수를 체포했다. 법무부는 이어 2월에 미국 에너지 기업 ‘필립스 66’에서 사업 기밀을 빼돌린 혐의로 중국인 과학자에게 징역 2년과 배상금 15만 달러를 선고하기도 했다.

한편 21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국무부 기자회견에서 중국 언론사 6곳을 ‘외국 사절단’으로 추가지정했다고 밝혔다. 이로서 미국이 올해 감시 대상으로 지정한 중국 매체는 15곳으로 늘어났다.

폼페이오는 이날 회견에서 미국인이 중국 공산당의 선전 선동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이 명단에 오른 언론사들은 미국 내 재산 등록과 직원 명단을 미 국무부에 반드시 제출하도록 요구된다.

아울러, 홍콩 경찰들은 지난 7월 중국의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미국 및 캐나다 등에 거주하는 민주화 운동가 6명에 대해 체포 영장을 발부하며 국제적인 단속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존 데머스(John Demers) 법무부 국가안보실장은 “우리는 중국 정부가 합법적인 기소에 보복하며 압력을 가하기 위해 법적 근거도 없이, 관련 개인들을 철저히 무시하며, 미국, 캐나다 및 기타 개인들을 억류해 온 것을 알고 있다”고 경고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