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회자·선교사 자녀들에게 여호수아 장학금 5년간 1,671명에게 14억 지급
목회자·선교사 재학생 중 약 30% 넘는 학생 장학생 선발

한동대 여호수아 장학금 수여식
한동대 여호수아 장학금 수여식 ©한동대

한동대학교(총장 장순흥)는 지난 24일 목회자·선교사 자녀 대상 여호수아 장학금 수여식 및 오리엔테이션을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2020학년도 2학기 여호수아 장학금은 목회자, 선교사 자녀 278명에게 166,800,000원이 지급됐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해 대표 학생들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 장학금 오리엔테이션은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한동대학교 장순흥 총장은 온라인 격려사에서 “이번 학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선교지, 목회지가 어려운 상황임을 감안해 최대한 많은 장학생들을 선발하고자 했고, 역대 가장 많은 인원인 278명에게 166,800,000원을 지급하게 됐다”며 “여러분들이 세상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하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여호수아 장학금은 2016년 한동대 재학생 중 등록금과 생활비 마련에 어려움을 겪는 목회자 및 선교사 자녀들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되었고, 장학생 누적 선발 인원은 1,671명, 누적 금액은 1,406,122,000원이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