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정문 객원교수
석정문(미드웨스턴 객원교수, GO Thrive Coaching 국제 대표)

지난 시간에 한국교회의 위기는 코로나19 때문에 생긴 것이 아니라, 이미 이전부터 있었던 이슈(issue)가 코로나19로 말미암아 더 빨리 닥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 한국교회가 이전부터 있었던 이슈는 무엇일까? 이슈(issue)가 많이 있겠지만 5가지로 요약해 본다. 단독 리더십(solo leadership)에서 공동 리더십(community leadership)(출18:17-18, 고전3:6,9)으로, 수직적인 리더십(vertical leadership)에서 수평적 리더십(horizontal leadership)(빌 2:5-8)으로 바뀌어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자기중심적 생각(self centered thought)에서 타인 중심적 생각(other centered thought)(마7:12)으로, 전통적인 문화(traditional culture)에서 진단과 평가 문화(diagnosis/evaluation culture)(눅 14:31-32)로 바뀌어 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리고 생존적인 교회(surviving church)에 재생산적인 교회(reproducing church)(딤후2:2)로 바뀌어 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위의 5가지 요인이 바뀌어 지면 한국 교회는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 이 모든 이슈에서 벗어나려면 티칭 교회(teaching church)에서 코칭 교회(coaching church) (눅 2:46-47)로 전환이 되어야 할 것이다.

첫째: 단독 리더십에서 공동 리더십으로 바뀌어져야 한다(출18:17-18, 고전3:6,9)

한국 교회가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단독 리더십에서 공동 리더십으로 그 조직 구조가 바뀌어져야 한다. 모세가 사역의 탈진에 빠진 이유가 바로 단독 리더십 때문이다. 그러나 모세의 장인 이드로로 부터 값비싼 코칭(expensive coaching)을 받은 후에야 단독 리더십에서 공동 리더십으로 국가 조직 구조를 바꾸었다. 혼자서 재판하던 모세는 코칭을 받은 후 담대하게 공동 리더십으로 바꾸고 천부장, 백부장, 오십부장 그리고 십부장들을 세워 재판을 하게 했다.

모세는 그들에게 사역을 맡기기 전에 자격이 있는 분들을 선임하고(selection), 훈련하고(training), 위임(delegation)해 주었다. 위임해 준 후 마음대로 재판하라고 내버려 두지 않고 연속적으로 코칭(coaching)을 해 주었다. 코칭 교회가 열매를 맺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 모세는 작은 일들은 그들이 스스로 재판하겠지만, 큰일은 모세에게 가져오게 하는 삼겹줄 코칭 전략을 세웠기 때문이다. (출18:22) 그 결과 모세는 탈진에서 벗어났고, 평안의 길로 가게 되었고, 그리고 수 많은 중간 리더들을 세울수 있었다. 모세는 공동 리더십으로 바꾼 후에 잃은 것보다 얻은 것이 더 많았다. "나는 심었고 아볼로는 물을 주었으되 오직 하나님이 자라게 하셨는지라.....우리는 하나님의 동역자 들이요 너희는 하나님의 밭이요 하나님의 집이니라"(고전3,6,9)

둘째: 수직적인 리더십에서 수평적인 리더십으로 바뀌어져야 한다(시16:3, 빌2:5-8)

다윗이 이스라엘의 왕이 된 후에 "땅에 있는 성도들은 존귀한 자들이니 내 모든 즐거움이 그들에게 있도다"(시16:3)라고 했다. 다윗은 자기가 존귀하게 여김을 받아야 할 분이었지만, 오히려 백성들을 존귀하게 여겼다. 왕의 기쁨은 성도들 자체라고 믿었다. 다윗은 백생들과 수직적 리더십의 관계가 아니라, 수평적 리더십의 관계를 형성했다. 위대한 왕이 된 이유가 방치되어 있었던 언약궤를 예루살렘으로 옮겨오는 업적도 있었고, 군대를 승리로 이끈 전적도 있겠지만, 그러나 백성들 자체를 존중히 여겼다는 사실이 더 중요하지 않는가? 코칭 교회가 되면 코치가 할 일이 피코치(상대방)을 귀하게 여기는 일이다.

예수님도 하나님이시지만 그는 하나님과 동등됨을 취할 것으로 여기지 아니하시고, 오히려 종의 형체를 빌려 사람과 같이 되셨다. 이 땅위에 오셔서 니고데모를, 사마리아 여인을, 눈먼 자를 일대일 코칭으로 섬기셨다. 하나님의 뜻을 이루기 위해 십자가상에서 자기 몸을 죄의 몸으로 내어 주고 죽으셨다(롬8:3). 예수님은 철저하게 백성들과 수직적인 리더십이 아니라, 수평적인 리더십을 가지셨다. 오늘날의 사역자들은 더욱 그렇게 해야 하지 않겠는가?

셋째: 자기중심적 생각에서 타인 중심적 생각으로 바뀌어야 한다(마7:12, 대상13:1-5)

다윗이 왕이 된 후 먼저 한 일이 이스라엘을 인본주의 중심국가(human centered nation)에서 신본주의중심 국가(God centered nation)로 바꾸는 일이었다. 이일을 위해 사울 왕 때에 방취되어 있던 하나님의 언약궤를 예루살렘으로 모신다. 이 일은 왕의 권한으로 백성들을 향해 지시나 명령으로 실행을 할 수 있었다. 왜냐하면 언약궤를 뫼고 오는 일이 자기 개인의 일이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들어내고, 백성을 평안으로 이끌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그는 자기중심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백성들의 입장을 생각하였다. 천부장, 백부장 그리고 지휘관들을 불러 자기의 마음에 간직한 생각을 나누었다. 왜 우리가 하나님의 언약궤를 뫼시고 와야 하는지? 그 이유를 충분히 설명해 주었다. 또 회의에 불참한 분들까지도 전령을 보내 알렸다. 마침내 백성들로부터 동의(agreement)를 이끌어내었다. 코칭 교회의 코치는 피코치의 의견을 귀담아 듣고, 생각을 공유하고, 느낌과 감정을 공감한다. 그들의 말이 이해되지 않으면 질문하고, 이해가 되면 칭찬과 격려를 아끼지 않는다.

넷째: 전통적인 문화에서 진단 및 평가 문화로 바뀌어져야 한다(눅14:31-32)

누가복음 14장에 1만 명의 군대를 가진 왕이 전쟁에 나가려 한다. 이때 그를 향해 전쟁에 나가려면 1만명의 군대로서 상대편 2만의 군대를 이길 수 있는지? 앉아서 가만히 생각(first sit down and consider)해 보라고 한다. 일만의 군대를 가지고 있지만 무기의 성능이 뛰어나고, 군인들의 실력이 1:2 이상이 되고, 승리 전략이 탁월할 경우 싸움에 나가 이길 수 있다. 그렇지 않으면 적과 화해를 해야 한다.

교회가 세상을 향해 나아갈 때도 마찬가지이다. 성도들의 영적 무기의 성능이 뛰어나고, 역량과 리더십이 갖추어져 있고, 그리고 승리가 보장된 영적 목표와 전략을 세웠다면 이길 수 있다. 그렇기에 교회가 성도들의 현재 상태를 진단하고 평가해야 한다. 만일 부족함을 느낀다면 성도들이 교육과 훈련을 받아 실력을 쌓고, 탁월한 전도 전략을 세워야 한다. 과거에는 교회가 진단과 평가 없이 세상으로 나갈 수 있었겠지만 지금은 상황이 무척이나 달라졌다. 철저하게 진단하고 평가하는 교회가 되어야 한다. 코칭하는 분들은 코칭을 받기 위해 영적 건강상태를 진단하고 평가한다. 건강한 면은 무엇이고, 건강하지 않은 면은 무엇인지? 찾고 평가해서 처방을 한다. 그렇게 해야 세상을 이길 수 있는 성도와 교회가 된다.

다섯째: 생존하는 교회에서 재생산하는 교회로 바뀌어져야 한다(딤후2:2)

1997년 미국 시카고에서 NCD(natural church development)를 시작한 독일인 크리스챤 슈바르츠의 강의를 들은 적이 있다. 그는 청중들을 향해 "사과나무의 진정한 열매는 무엇입니까?" 라는 질문을 던졌다. 그의 대답은 "사과나무의 진정한 열매는 사과가 아니고, 사과나무라고" 했다. 당시 큰 충격을 받았고, 지금도 그 말을 곱씹고 곱씹고 있다. 미국 남침례교단 교회의 평균 수명은 36년입니다. 하나의 교회가 세워지면 36년 정도 간다. 또 다른 교회를 세우지 않으면 결국 하나님의 교회는 36년 후에 자연스럽게 끝난다.

필자가 14년 전에 "당신의 교회를 그린오션으로 가게 하라"(NCD출판)을 출판할 때 기업의 수명을 연구한 적이 있다. 미국과 캐나다의 경우 20년 미만, 그리고 유럽과 일본의 경우는 13년이었다. 기업의 수명은 교회의 수명보다 더 짧다. 한국 교회가 생존하는 교회에서 재생산적인 교회로 바뀌어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생존하는 교회가 아니라, 쇠퇴하는 그리고 죽는 교회가 될 것이다. 코칭 교회는 목회자가 교회 리더들을 코칭하고, 교회 리더들이 또 다른 성도들을 코칭을 한다. 그리고 또 다른 성도가 또 다른 성도를 코칭을 한다. 예수님이 사마리아 여인을 일대일 코칭해서 그녀를 구원시켜 사마리아 동네의 전도자가 되게 했다. 바나바가 바울을 코칭해서 유럽 선교의 초석이 되게 했다. 그 후에 바울이 디모데를 코칭을 했고, 디모데가 훌륭한 사람을 코칭을 했고, 그리고 훌륭한 사람이 또 다른 사람을 코칭을 했다. 재생산의 역사가 계속된 것이다. "또 네가 많은 증인 앞에서 내게 들은 바를 충성된 사람에게 부탁을 하라 저희가 또 다른 사람들을 가르칠 수 있으리라"(딤후2:2)

지금까지 한국 교회가 위기에 처할 수밖에 없었던 5가지의 이슈만을 찾아 정리해 보았다. 이 5가지의 이슈는 한국 교회가 해결해야 할 과제이다. 그런데 코칭 교회로 전환이 되면 모두 해결되어 질수 있다. 코칭 교회로 바뀌어지면 코치와 피코치 사이에 공동 리더십이 형성된다. 코치가 피코치를 귀부인이나 귀공자로 모시는 수평적 관계가 형성이 된다. 코칭을 하면 자기중심에서 타인중심으로 생각이 바뀌게 된다. 코치는 피코치를 위해 존재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코치는 피코치의 성장과 발전에 초점을 둔다. 코칭 교회가 되면 진단과 평가 문화가 정착이 된다. 코치는 피코치의 영적 진단과 평가에 기초해서 그가 가야 할 목표와 실행전략들을 세우도록 돕는다. 그것으로 끝나지 않고 팔로업 코칭 과정을 밟는다. 코칭 교회가 되면 생존하는 교회에서 재생산 교회로 바뀌어 진다. 코칭 교회가 되면 한국 교회가 위기에서 극복되어 질수 있다. 당신의 교회를 코칭 교회로 만들고 싶지 않습니까? 할렐루야! <계속>

석정문(미드웨스턴 객원교수, GO Thrive Coaching 국제 대표)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