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우산
(중간 왼쪽부터) 유장희 국제로타리3650지구 총재,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이 업무협약서를 전달하고 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아동옹호대표기관 초록우산어린이재단(회장 이제훈)은 국제로타리 3650지구(총재 유장희)와 오늘 3일(금)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코로나 바이러스로 피해를 입한 저소득층 어린이들을 지원하기 위한 사회공헌 업무협약(MOU)을 무교동 초록우산어린이재단 본부에서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초등학교, 지역아동센터 등 아동 이용시설의 위생환경 개보수 사업 및 방역사업을 비롯해 코로나19로 피해를 입고 있는 국내외 취약계층 아동을 지원하는 사업을 함께 추진하며 상호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라 밝혔다.

올 7월 1일 새롭게 취임한 국제로타리3650지구 유장희 총재(이화여대 명예교수)는 "40여년동안 소아마비 박멸캠페인을 펼쳐오며 질병예방과 퇴치활동에 많은 노하우를 갖고 있는 세계최대의 민간자원봉사단체 국제로타리 125만명의 회원들은 현재 세계 각지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사태에 대응하여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코로나 확산 방지와 피해주민 돕기에 나서고 있다”며 “서울 지역을 관할하는 국제로타리3650지구가 앞장서서 코로나19 퇴치를 위한 E.C.R.I. (End Corona Rotary Initiative)를 선포하고, 그 첫 사업으로 103개 로타리클럽 2천 7백여명의 회원들이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 함께 우리 사회의 가장 취약한 계층인 어린이들을 돕는 사업에 적극 나설 것이다”고 밝혔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이제훈 회장은 “현재 코로나19 2차 대유행을 전망하는 시점에서 사각지대에 놓일 수 있는 취약계층 아동 지원이 급선무”라며 “국제로타리3650지구와 상호협약을 통해 방역사업 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지원을 넓혀나가겠다”고 전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