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빛순복음교회 김영태 목사 (profile)
참빛순복음교회 김영태 목사

코로나19 발생 후, 인터넷으로 예배드리는 교회들이 등장하여, 인터넷 예배가 정상적인 것은 아니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위험한 상황이기 때문에 임시적으로 예배를 드린다고 주장했다. 그런데 4개월 째가 되자, 이제는 인터넷 예배도 정상적인 예배라고 주장하는 교회들도 등장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될수록 인터넷 교회도 증가하고 인터넷 예배도 증가할 것이다. 그러나 이러한 현상은 한국교회의 쇠퇴와 이단, 사이비의 증가를 가속화할 뿐이다. 한국교회는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고 속히 현장예배로 복귀해야 한다.

교회는 예수 그리스도의 몸이고, 예수 그리스도의 몸은 성도들의 연합에 의해서 만들어지는 것이다. 따라서 교회의 예배는 교회당에서 성도들의 연합으로 드려야 한다. 인터넷으로도 연합할 수 있다는 주장은 영지주의적 발생에 불과하다. 인터넷 예배의 정당성을 주장한다면 성도들의 연합인 교회는 처음부터 존재할 필요가 없었다. 구원은 개인적인 것이므로 각 개인이 하나님께 예배하면 될 일이지 굳이 교회를 구성해서 예배드릴 필요가 있는가? 이외에도 인터넷 예배의 정당성을 주장하면 수없이 많은 문제들을 발생시키고 결국 교회는 파괴될 수밖에 없다. 한국교회가 당장의 비난을 회피하고자 앞으로 다가올 문제들을 애써 보지 않는 것이 안타깝다.

강도 만난 사람을 도운 선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인용하며, 코로나19 강도를 만난 한국사회를 위해서 교회당예배를 중단하고 인터넷예배를 드리는 것이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라고 주장하는 분들이 있는데, 교회당에서 예배를 안 드리고 안전하게 인터넷으로 예배를 드리면 이웃을 사랑하는 것인가? 진정 이웃 사랑이 그렇게 쉬운 것이었는가? 그렇게 쉬운 일을 예수님은 왜 그렇게 위험하고 어려운 비유로 말씀하셨을까?

교회당 예배는 이웃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기 때문에, 이웃을 사랑하지 않는 이기적 예배라는 주장은 자기 합리화를 위한 왜곡에 불과하며, 세뇌당해서 현실을 제대로 분별 못한 주장일 뿐이다. 왜냐하면, 성도들이 교회만 가는 것이 아니라 회사, 식당, 커피숍, 편의점, 빵집, 정육점, 동네 슈퍼, 대형마트, 백화점, 헬스클럽, 은행, 병원, 약국 등등 많은 장소에 간다. 그리고 이동할 때는 버스, 지하철, 택시 등의 대중교통을 이용하며, 또 공중 화장실, 엘리베이터도 이용한다.

교회당은 수많은 위험 장소 중에서 한 곳에 불과하며, 그 중에서도 감염위험이 가장 낮은 곳이다. 따라서 정말로 이웃의 생명을 사랑해서 교회당 예배를 안 드리는 것이라면, 교회당 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장소에 가지 말아야 한다. 이웃을 사랑하기 때문에 인터넷 예배를 드린다고 주장하면서 식당, 커피숍, 편의점, 정육점, 마트 같은 장소에 가고 대중교통을 이용하여 이웃을 위험에 빠뜨리는 것이 진정으로 이웃을 사랑하는 것인가? 참고로, 코로나19 확진자는 가정에서도 발생했다. 가족 중 한 명이라도 집 밖으로 외출하면 감염위험을 피할 수 없는 것이다. 즉 진정으로 이웃을 위험에 빠뜨리지 않는 사랑을 실천하려면 코로나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아무도 집 밖으로 외출하지 말아야 한다. 그런데 과연 그렇게 할 수 있는 성도가 몇 명이나 될까?

교회당만 안 가고, 다른 많은 장소에 용감하게 가는 것을 하나님이 어떻게 보실까? 그것을 기뻐하시겠는가? 이런 모순되고 터무니없는 주장을 하면서도 이웃을 사랑한다는 착각과 자기만족에 빠져서, 교회당에서 예배드리는 것을 이기적이라고 매도하는 것은 자신의 허물을 드러낼 뿐이다. 진짜 이웃사랑은 교회당에서 예배드리는 것이다. 신구약 성경은 모든 성도들이 모여서 하나님께 예배드리라고 명령하며,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영혼구원을 위해 전도하라고 명령한다. 따라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에 온갖 비난과 수모를 당할 위험을 무릅쓰고 안전한 인터넷 대신, 교회당에서 예배드리는 것이 위험을 무릅쓰고 강도 만난 이웃을 도운 선한 사마리아인처럼 진짜로 이웃을 사랑하는 것이다.

단, 교회당에서 예배를 드릴 때는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소독, 식사금지 등의 방역활동을 철저히 준수해야 한다. 그리고 한국교회에서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또한, 한국과 세계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빨리 종식될 수 있도록 하나님의 은혜를 구해야 한다. 인간적 노력은 해야 하지만 전염병을 종식시킬 수 있는 분은 오직 하나님밖에 없다. 이 진리를 세상은 알지 못한다. 이 진리를 알고 또 믿고 있는 한국교회가 교회당예배로 복귀하여 하나님의 은혜를 구하고 하나님의 영광을 나타내야 한다. 이것은 코로나19 상황에서 교회에 주어진 사명 중 하나이다.

김영태 목사(참빛순복음교회)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