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담임 최성은 목사)가 지난 13일에 분당채플 7층에서 ‘피로회복’(요일1:7)이라는 주제로 수혈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들을 위한 헌혈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3월 26일 최성은 목사와 교역자, 사역자, 사회복지재단 직원 등이 참여했던 1차 헌혈 캠페인에 이어 진행됐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와 재확산 우려로 헌혈이 다시 감소세에 접어든데 따른 것이다.

교회는 “혈액 수급이 다시 차질을 빚고 있는 가운데, 2차 캠페인은 지구촌교회 소속 젊은이목장센터, 안수집사장로회와 권사회, 교육목장 등 150명이 사전에 헌혈 참여를 신청했다”고 했다.

이어 “당일 헌혈 행사가 진행된 7층에서는 입구에서 교인 확인, 발열체크, 철저한 방역과 마스크 착용 등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준수했다”며 “사전 신청자 이외에 당일 헌혈에 참여하겠다는 참석자들이 몰리면서 198명이 참여했으며 문진을 통해 104명이 이번 2차 헌혈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지구촌교회 최성은 목사가 한 헌혈자와 함께 사진을 찍었다. ©지구촌교회

이번 캠페인을 담당한 지구촌교회 최철준 목사는 “코로나 19로 혈액 수급이 어려운 상황 가운데 교회 젊은이들과 성도들이 이웃을 섬기고, 예수님의 사랑을 나누고 싶다는 요청에 따라 이번 캠페인이 이뤄졌다”면서 “앞으로 지구촌교회가 민족치유, 세상 변화의 비전을 품고 지역을 섬기고, 나눔을 실천하겠다”고 말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