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성권 목사
이성권 목사

올해는 대한민국 6.25 전쟁이 발발한 지 70주년 되는 해이다. 독일은 2차 세계대전에서 패배하고 1945년 연합군 군정으로 4개국에 분할 통치되다가 1961년 베를린 장벽 건설로 서독과 동독의 대립을 거쳐 1990년 독일로 재통일 되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70년이란, 긴 세월이 흘렀으나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이고, 아직도 긴장상태에 있는 것이 안타깝다. 유대민족이 70년 만에 바벨로 포로에서 귀환했듯이 올해는 하나님의 섭리 가운데 새로운 역사가 일어나기를 기도한다. 수많은 사람이 죽고 국토가 초토화된 6.25 전쟁은 엄청난 피해를 남겼으나 승리한 6.25를 통해 우리가 잊지 말아야 할 교훈들이 있다.

첫째,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다.

갑자기 남침한 북한을 이길 힘도, 병력도, 무기도 없었던 대한민국을 하나님께서 지켜 주셨다. 전적인 하나님 은혜다. 전쟁 발발 하루 만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와 3일 뒤 유엔군 참전 결의안 채택이 기적이다. 치열한 낙동강 전투에서의 위기 상황에서 300명 목사님들의 일주일 금식기도로 승리의 기적을 주시고, 적이 예상치 못했던 장군의 인천상륙작전 등등 패배에서 역전승한 것은 완전한 하나님 은혜였다. "전쟁은 여호와께 속한 것이다"(삼상 17:47).

6.25는 동족상잔의 엄청난 비극이었지만, 하나님의 기적을 경험했다. 이 모든 것이 하나님의 은혜다. 그리고 전쟁의 고난을 딛고 세계 경제 강국이 될 수 있도록 발전할 수 있는 것은 하나님 은혜다. 전후의 극심한 가난 속에서도 하나님을 찾고 기도하고 전도함으로 교회가 부흥하여 선교한국이 되게 하심도 하나님의 은혜다. 은혜를 잊지 말고 하나님께 감사해야 한다.

둘째, 도움을 받았음을 잊지 말라.

6.25 전쟁에 참전하여 우리를 도와준 국가는 16개국이다. 그중 미국 참전 용사들의 희생이 가장 많았다. 1,789,000명이 참전했고, 36,574명이 전사했다. 부상 103,284명, 실종 3,737명, 포로 4,439명, 총 137,250명이다. 수많은 젊은이들이 알지도 못하는 나라 대한민국의 국권과 자유를 위해 희생했다. 6.25는 우리 민족에게도 비극이었지만, 세계 많은 나라에 아픔을 주는 참극이었다. 우리 젊은 세대들은 목숨 바쳐 도와준 그들의 은혜를 잊으면 안 된다. 미국을 비롯한 참전 16개국 외에도, 의료 지원국이 5개국, 물자 지원국이 40개국, 휴전 후 재건 지원국이 6개국, 총 67개국이 우리 조국의 위기에 큰 도움을 주었다.

미국은 구호 양식, 구제품까지 보내 주어서 나도 어렸을 때 입고 살았다. 그 은혜가 고마워 매년 6.25 참전 기념식에 참석하여 섬겨 왔었는데, 참전 용사들의 목숨 걸고 싸운 무용담을 들을 때마다 늘 감동을 받고 눈물 나게 고마웠다. 그분들의 한국 사랑과 희생으로 우리가 자유를 누리며 살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에 사는 한인들은 6.25 전쟁을 겪지 않은 세대가 90% 정도는 될 것이다. 이미 70년 전의 전쟁이고, 또 미국에서 태어난 2세들이나 1.5세대들은 6.25 전쟁을 모를 것이다. 그러나 우리 민족은 6.25는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사사 시대 초기에 전쟁을 모르는 세대가 하나님께서 행하신 일과 하나님까지 잊어버렸는데(삿 2:10), 우리의 후손들에게는 6.25 역사와 하나님을 잊어버리지 않도록 잘 가르쳐서 비록 고국을 떠나와 살지만 애국심과 신앙심을 심어 주어야 한다. 6.25 때 받은 도움을 도움이 필요한 나라들에게 갚아 주어야 한다.

셋째, 전쟁 재발은 막아야 한다.

한국에서 6.25 때마다 부른 노래가 생각난다. "아아 잊으랴 어찌 우리 그 날을!" 부를 때마다 눈물 나고, 우리 민족의 아픔이 느껴진다. 6.25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전쟁이다. 특히 북한이나 공산당에 다시 속아서도 안 된다. 그들은 거짓의 고수다(요 8:44). 사탄처럼 언제나 틈을 본다(엡 4:27). 6.25도 미리 침략 계획을 해 놓고, 광복 5주년 기념일에 남북통일 최고 입법 회의를 서울에서 개최하자고 제안해 놓고 자기들 계획대로 남침을 감행했다.

공산주의자들은 악한 영을 가진 자들이다. 통치자들과 권세들과 이 어두움의 주관자들이다(엡 6:12). 공산주의 사상은 하나님을 부정하고 대적하기 때문이다. 그래서 기독교인들을 심하게 박해한다. 6.25 때에도 교회 핍박이 심했다. 목회자들의 순교 내지는 실종된 수가 약 400여 명에 이르고 수많은 예배당을 불 지르고 파괴하며 기독교인들을 집단으로 학살하였다. 6.25와 같은 전쟁은 다시는 일어나지 않아야 한다. 수많은 사람들이 죽는 인적 피해와 물적 피해는 다시 복구하기도 어렵다. 지금도 그들은 화해와 긴장 무드를 조성하여 주도권을 잡으려고 하지만, 언제 남침을 강행할지 모른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나님께 기도하면서 미국과의 관계를 돈독히 해야 한다. 미군이 1949년에 대한민국에서 철수하고 난 후, 1950년에 6.25가 터졌기 때문이다. 태어난 조국을 떠나면 모두 애국자가 된다는 말이 있듯이 늘 조국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 하나님의 통치와 다스림 가운데 한반도의 비핵화가 이뤄지고 전쟁이 종식되는 평화 통일의 그 날이 오기를 오늘도 소망한다.

이성권 목사(신시내티 능력교회 담임, 미주 남침례회 한인교회 총회장)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