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거리 청소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진행되는 가운데 혼자서 시위현장을 청소한 흑인 기독 청년이 이웃으로부터 머스탱 차량을 선물받았다. ©CNN 캡쳐

조지 플로이드 사건으로 미국 전역에서 시위가 진행되는 가운데 혼자서 시위현장을 청소한 한 흑인 기독 청년이 화제가 되고 있다.

 

7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안토니오 그웬 주니어(18)는 뉴욕 버펄로의 베일리 애비뉴가 시위로 인해 유리조각과 쓰레기로 뒤덮인 것을 보고 빗자루를 든 채 혼자 거리로 나섰다. 새벽 2시에 시작된 그웬의 거리 청소는 장장 10시간 동안 계속됐다.

뒤늦게나마 이웃들이 청소하기 위해 그룹을 지어 왔을 때는 그웬이 이미 청소를 대부분 끝낸 상태였다. 그웬의 조용한 선행은 이웃들에 의해 알려졌고, 이후 그의 삶 속에 기적 같은 일들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한 이웃은 자신이 아끼는 2004년 빨간색 머스탱 컨버터블을 그웬에게 기꺼이 선물했다. 그는 “그웬이 페이스북에서 어떤 차를 살지 조언을 구하는 것을 보았다”며 “젊었을 때 아끼던 차이지만 지금은 가끔 타고 있어서 그웬에게 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마치 선물처럼 지난 2018년 세상을 떠난 그웬의 어머니도 빨간 머스탱을 몰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웬은 “자동차를 주겠다고 했을 때 너무 감사하고 또 놀라서 소름이 돋았다”고 말했다.

또한 현지 사업가 밥 브리클랜드는 보험사를 통해 해당 차량의 자동차보험 무료 가입 기간을 1년 연장해주기로 했다. 브리클랜드는 “그냥 그를 도와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도시 전체가 힘을 모아, 우리가 사는 이곳에 얼마나 좋은 사람들이 많은지 보여주면 된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그웬에게 임한 기적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웬의 행동과 그에게 쏟아진 선행들은 그가 앞으로 다니게 될 대학에도 알려졌다. 버펄로의 메다일 컬리지는 대학 등록금을 모아야 했던 그웬에게 전액 장학금을 수여하기로 결정했다.

CNN 보도에 따르면, 그웬의 장래 희망 중 하나는 청소 사업이며, 그는 수년간 교회 등에서 꾸준히 자원봉사에 참여해 왔다. 그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저를 도와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남겼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