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요한 목사
연요한 목사

사랑의 하나님!

승천하실 예수님은 당신이 하시던 하늘의 일들을 제자들 앞에 맡기셨습니다. 이제부터는 교회를 통하지 않고 예수님 소식을 사람들이 들을 길이 없습니다. 우리가 모두 그리스도의 대사가 되었습니다. 위탁하신 핵심, 하나님 나라를 제일로 삼고 힘써 일하게 하옵소서. 성령이 내리시면, 우리는 능력을 받고, 예루살렘과 온 유대와 사마리아에서, 그리고 저 땅끝에까지 주님의 증인이 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타락한 세상의 회복을 위해 행하신 결정적 장면이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신 일 아닙니까? “이 기쁜 소식 곧 전하라. 구원의 소식을 널리 전하라.” 새로운 창조입니다. 죽음이 지배하던 세계에 생명을 불어넣으셨습니다.

예수님이 승천하실 때 하늘을 쳐다보고 있는 사람들에게 흰옷 입은 천사들이 나타나 말했습니다. “어찌하여 하늘을 쳐다보면서 서 있느냐? 너희를 떠나서 하늘로 올라가신 이 예수는, 하늘로 올라가시는 것을 너희가 본 그대로 오실 것이다.”(행1:11) 승천하신 예수님이 다시 오십니다. 그때부터 우리를 떠나지 않고 영원히 함께 계실 것입니다. 승천하셔서 하나님 오른편에 계시어 우리의 유일한 구원자가 되셨습니다. 제 안에서 믿음과 소망과 사랑이 성장하기를 기도합니다. 저의 성장이 하나님 나라를 위한 것이 되게 하옵소서. 주님은 저의 무거운 짐을 지셨고 슬픔도 감싸셨습니다. 제가 섬길 만왕의 왕이신 성자 하나님께 정성 들여 예배합니다.

우리에게 주신 하나님 최고의 선물이 성령님이십니다. 예수님 승천의 자연스러운 결과로 성령님이 오셨습니다. 예수님이 승천하심으로 십자가와 부활 사건과 더불어 복음 시대, 성령 시대, 교회 시대를 여는 분수령이 되었습니다. 주님께서 우리에게 더 좋은 보혜사, 성령님을 보내주시니 더욱 힘써 기도하게 하옵소서. 보내주신 성령님을 모시기 위해 열심히 예수님의 이름으로 하나님께 기도하겠습니다. 주님께서 하늘에서 들으시고 저희에게 가장 소중한 성령님을 주실 줄 믿습니다. 세상이 빨리 하나님의 나라로 회복되게 하옵소서. 성령님께서 우리에게 임하시고 우리는 능력을 받아 하나님 나라의 착한 일꾼들이 되겠습니다.

사랑의 주 예수님의 이름으로 기도합니다. 아멘.
(찬송가 501장)

■ 연요한 목사는 숭실대, 숭의여대 교목실장과 한국기독교대학교목회장을 역임하였다. 최근 저서로 「사순절의 영성」, 「부활 성령강림」 등이 있다.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 편집 방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독교 종합일간지 '기독일보 구독신청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