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인식 목사가 말씀을 전하고 있다.
故 손인식 목사. ©서기청 제공
‘그날까지 선교연합’(UTD-KCC) 국제 대표인 손인식 목사가 미국 현지시간 28일 새벽 별세했다. 향년 72세.

손 목사는 작년 11월 낙상으로 인한 뇌출혈 수술을 받고 투병해왔으나 끝내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손 목사는 황해도 곡산에서 월남한 손원국 장로, 김화비 권사의 차남으로 1948년 강원도 철원에서 태어나 대광고등학교를 졸업하고 고려대 재학 중 군 복무를 마친 후 1973년 워싱턴D.C.로 도미했다.

그는 워싱턴 바이블 컬리지와 캐리털 바이블 세미너리를 졸업하고 1990년, 42세의 나이로 베델한인교회 3대 담임목사로 부임해 2013년까지 24년 동안 목회하며 남가주의 대표적인 한인 대형교회 가운데 하나로 성장시켰다.

손 목사는 은퇴 후에도 미국, 한국, 유럽을 오가며 북한 동포를 위한 복음화 사역을 활발히 펼쳐왔으며 특별히 북한 자유를 위한 북한포럼과 통곡기도회, 탈북자 강제 북송 반대 집회 등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고 탈북자와 북한 고아들을 보호하기 위한 적극적인 정책 마련과 탈북자 강제 북송을 반대하는 등 북한 선교에 대한 열정을 불태웠다.

유가족으로는 손승옥 사모와 1남 1녀가 있으며 장례절차는 논의 중이다.

베델교회 김한요 목사는 “사랑하는 손인식 목사님께서 평안하게 주님의 품에 안기셨다”며 “지금의 베델이 있기까지 이민교회의 목회자로 한 평생을 섬기셨고, 은퇴하신 후에는 ‘그날까지’ 대표로 북한 사역에 정진해 오셨다. 손 목사님을 통해 하나님께서 하신 사역들과 은혜를 입은 수 많은 분들을 이루 헤아릴 수가 없다”고 고인을 회고했다.

추후 장례절차에 대해서는 “유가족들을 직접 만나 위로를 전하고 싶고, 손 목사님의 천국환송예배에 참여하기를 원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라 믿는다. 그러나 이 어려운 시기에 같이 모일 수는 없지만 교회적으로 성도님들의 마음과 손 목사님을 사랑하는 많은 분들의 따듯한 마음을 헤아려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

#손인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