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기독교인
기도하고 있는 나이지리아 기독교인.(기사와 직접 관련 없음)  ©오픈도어

한때 수단에서 배교로 사형을 선고받은 한 여성을 포함한 종교자유 운동가들은 나이지리아에서 일어나고 있는 대량학살 폭력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였다고 미국 크리스천포스트(CP)가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무함마두 부하리 나이지리아 대통령이 워싱턴D.C.를 방문해 ‘부하리와의 대화’라는 제목의 행사에 참석한 가운데 활동가들 몇명이 미국 평화연구소 밖에서 시위를 벌였다.

최근 몇 년 동안 나이지리아 북동부의 급진적인 이슬람 극단주의자들과 농업이 풍부한 미들벨트 주에서 기독교인 마을을 공격하는 급진적인 목동들에 의해 수천 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로 인해 나이지리아는 기독교인에 대한 폭력의 온상으로 국제적인 관심을 받았다고 CP는 전했다.

기독교인 권리 옹호자들은 수년 간 나이지리아의 폭력이 집단 학살 수준에 이르렀다고 경고해 왔으며 정부가 기독교인 살해와 납치를 충분히 예방하지 못한다고 비난했다. 나이지리아 정부는 종교가 폭력의 배후 요인이 아니라면서 그러한 주장을 반박했다.

이번 시위는 비영리 단체인 ‘카타르티스모스 글로벌’(Katartismos Global)과 함께 오랫동안 아프리카에서 인권을 옹호해 온 페이스 맥도넬(Faith McDonnell)이 조직했다.

맥도넬은 “미국 평화 연구소가 민주주의 상태에 대한 대화를 위해 부하리를 여기에 초대한 것은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 행사에는 미국 기독교 박해감시단체 ‘세이브 더 퍼시큐티드 크리스천’의 전무이사인 데드 로게센, 레아 재단(Leah Foundation)의 글로리아 풀두(Gloria Puldu), 수단 기독교인 활동가 미리암 이브라힘(Mariam Ibraheem)이 참여했다.

이브라힘은 미국 기독교인과 결혼해 포로생활 중 자녀를 낳았기 때문에 배교죄로 고국에서 투옥됐다. 그녀는 2014년 5월 사형을 선고받았지만 한 달 후 법원 명령에 따라 석방되었다. 그녀는 현재 미국에 거주하고 있다.

그녀는 CP와의 인터뷰에서 “그리스도의 몸으로서 우리는 하나다. 한 사람이 (고통을 당하면) 우리 모두가 고통을 겪는다”라며 “불의를 볼 때, 신자이자 그리스도의 추종자로서 예수님이 하셨을 일을 한다. 예수님은 억압당하고 학대받는 자들의 편에 서신다”라고 했다.

‘세이브 더 퍼시큐티드 크리스천’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의 기독교인들이 직면하고 있는 현실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해 고안된 국제 연합이다. 레아 재단은 5년전 보코하람에 의해 납치된 나이지리아 소녀 레아 샤리부의 석방을 확보하기 위한 기부금을 받기 위해 설립되었다. 그녀와 함께 납치된 109명의 급우들과 달리 샤리부는 기독교 신앙을 포기하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여전히 포로로 남아 있다.

맥도넬과 동료 시위자들은 미 국무부에 나이지리아를 심각한 종교적 자유 침해에 가담했거나 묵인한 정부에 부과되는 ‘특별우려국가’(CPC)로 재지정하라고 촉구했다.

나이지리아는 2020년 트럼프 행정부에서 CPC 목록에 추가되었지만 2021년 바이든 국무부에 의해 목록에서 제외되었다.

맥도넬은 부하리 대통령을 초청함으로 미국 평화 연구소가 ‘미국 회유 연구소’ 역할을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기독교인에 대한 폭력이 종교와 관련 없는 농부와 목동 사이의 충돌의 결과라는 나이지리아 정부의 주장을 거짓이라고 일축했다.

그녀는 “우리의 가장 큰 목표 중 하나는 거짓말을 들을 때마다 그 거짓말에 맞서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나이지리아 정부는 나이지리아의 기독교인을 보호하기 위해 부적절한 조치를 취했다”라며 “기독교인들이 학살당하는 동안 군인들과 경찰들이 지켜보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브라힘은 나이지리아를 국무부의 CPC 명단에서 제외하는 것은 모욕적인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녀는 “부하리 대통령이 (샤리부를) 보코하람으로부터 구축하겠다고 약속했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라고 분노를 표명했다.

맥도넬은 “레아는 보코하람이 공격했을 당시 14살의 여학생이었다”라며 “레아를 제외한 모든 사람들이 무슬림이었다. 그녀가 예수에 대한 믿음을 포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여전히 수감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워싱턴 D.C.에 기반을 둔 디아스포라 동맹(Diaspora Alliance)의 변호사 엠마누엘 이힘(Emmanuel Ihim)은 “부하리 대통령이 자신을 나이지리아 전체의 지도자가 아니라 주로 무슬림 풀라니 민족 집단을 언급하는 ‘풀라니 칼리프의 대통령’으로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힘 변호사는 나이지리아의 상황을 ‘인종 학살’과 ‘인종 청소’로 묘사했다.

베누 주에서 풀라니에 의해 사촌이 살해된 나이지리아 국제위원회의 스테판 에나다도 비슷한 우려를 표명했다. 그는 “부하리 대통령이 이곳에 와서 이야기하는 것을 허용하기로 한 결정은 비난받을 만하다”고 밝혔다.

국제인권변호사 에마뉘엘 오게베(Emmanuel Ogebe)는 부하리 대통령을 국제형사재판소(ICC)에 기소하라고 촉구하면서 “그가 현재 미국에서 강의를 할 일은 없다”고 강조했다.

오게베 변호사는 “테러 위협으로 나이지리아를 탈출한 수백 명의 외교관이 워싱턴D.C. 주변 호텔에 있다. 그렇기 때문에 나이지리아의 종교적 위기를 부인하는 것은 미국의 위선”이라고 비판했다.

국제시민자유협회(International Society for Civil Liberties and the Rule of Law)가 집계한 보고서에 따르면 나이지리아 테러리스트들은 2022년 첫 10개월 동안 4천명 이상의 기독교인을 살해했으며 2천3백명이 추가로 납치됐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