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 정문 ©뉴시스
한국교회언론회(대표 이억주 목사, 이하 언론회)가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등을 차별금지 사유로 명시한 서울대학교 인권선언문 발표가 추진되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된 논평을 6일 발표했다.

언론회는 이 논평에서 “서울대가 뜻 있는 교수들과 동문들과 학부모들과 학생들과 국민들이 반대함에도 불구하고, 동성애를 옹호하는 ‘성적지향’ ‘성별정체성’ 등이 포함되어 사실상 차별금지법을 지지하는 ‘인권선언문’을 근일에 발표한다고 하여 논란이 되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서울대 측은 인권선언문 발표 여부에 대해 “확정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언론회는 “우리나라에서 서울대는 대표적인 국립대학으로, 최고의 교육기관으로서 중립과 가치를 지켜야 할 국가 교육 기관이 사실상 반헌법적인 차별금지법에 힘을 보태는 인권선언문을 발표한다면 그 파급은 클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그동안 서울대에서는 2012년 ‘서울대학교 인권 가이드라인’ 제정 추진이 있었고, 2015년에는 동성애자가 첫 번째 총학생회장으로 선출되면서, 또 다시 ‘인권가이드라인’ 제정 움직임이 있었다. 그리고 그해 총장 직속 자문기구인 다양성위원회도 만들어졌다”고 했다.

이들은 “그러나 이런 것들이 반대로 인해 무산되자, 또 다시 2020년 ‘서울대인권헌장’과 ‘대학원생인권규정’을 만들려고 했으나, 서울대기독총동문회와 자유와인권을위한서울대인모임과 서울대 트루스포럼 등의 반대로 역시 무산됐었다”며 “그런데도 이번과 같은 움직임이 계속된다는 것은, 서울대학의 정체성을 잃은듯하다”고 했다.

언론회는 “우리 사회는 최근 몇 년 사이에 느닷없이, 인권이라며 동성애를 포함한 ‘젠더주의’와 ‘성혁명’의 물결이 거세게 불어오고 있다”며 “이런 것들은 이미 서구 사회에서는 경험이 된 것들이며, 우리가 결코 받아들일 필요가 없는 어긋난 사고(思考)들”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아무리 인권이 중요하고 이를 강조하려고 해도, 그것이 우리 사회가 가지고 있는 참된 가치관을 허물고, 사회 질서와 가정을 세우는 일을 저해(沮害)하게 된다면, 이는 단호하게 배격해야 할 것이지, 국립대학이 나서서 할 일은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언론회는 “‘동성애’ 문제는 단순히 개별적 성적지향이나 성별정체성의 문제가 아니라, ‘젠더이즘’과 ‘성혁명’에 기인한 것으로, 기존의 아름다운 가정의 해체와 질서를 파괴하려는 책동에서 나오고 있음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들은 “서울대는 우리나라 최고의 지성을 자랑하는 대학이다. 또 지금까지 국가 발전에 수많은 인재들이 기여한 대학”이라며 “그러나 이런 일에 집착하고, 집요하게 왜곡된 성을 중심으로 인권을 주장하는 것은 매우 부끄러운 일이다. 서울대는 학문의 자유와 중립을 지키고, 우리 삶에서 소중한 가치의 존엄성을 잃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