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 찬송가대학원
한기총 찬송가대학원 개강예배가 진행되고 있다. ©한기총
한국기독교총연합회(임시대표회장 김현성 변호사, 이하 한기총) 문화예술위원회가 찬송가대학원을 개강, 최근 1기 수강생이 참석한 가운데 개강예배를 드렸다.

바리톤 고성진 교수와 함께하는 찬송가대학원은 11월 21일부터 3개월 간(12주) 매주 월요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12시 30까지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 한기총 세미나실에서 진행되며 수강생은 발성법, 가창법, 찬송가의 분류 및 이해 등을 공부하게 된다.

한기총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인사말에서 “찬송가를 공부하고 연습하는 과정을 통해서 화합과 연합의 마음과 자세를 함께 배울 수 있기를 원하고, 많은 이들이 참여하고 또 찬송에 담긴 진의와 복음을 깊이 알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찬송가대학원장 고성진 교수는 “영과 진리로 예배를 인도하시는 목사님들이 최고의 찬송을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모습을 기대하며 이 강의를 준비했다”며 “정통 클래식 성악 발성법을 배우고 익혀서 귀한 목소리로 찬송하고 예수 그리스도 복음의 말씀을 전하게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개강에 앞서 김현성 임시대표회장은 고성진 교수에게 찬송가대학원장 위촉장을 수여했다.

예배에선 서기원 목사(부회계)의 기도, 송방호 목사(문화예술위원장)의 설교, 학생대표의 선서, 고성진 교수(찬송가대학원장)의 특송이 있었고 이흥선 목사(공동부회장)의 축도로 마쳤다. 찬송가대학원에 대한 강의계획 등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한기총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게재되어 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