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CSA 타문화권 사역자 대회
선교사 자녀 모임이 진행되고 있다. ©아신대
아신대학교 동문들이 모인 제3회 ACSA 타문화권 사역자 대회가 지난 22일부터 25일까지 말레이시아 페낭한인교회에서 열렸다.

이 대회에는 선교사, 총장, 이사장, 교수, 직원, 재학생 150여 명이 참석했으며, 50여 명의 선교사 자녀들도 함께했다.

아신대에 따르면 2017년, 2019년에 태국과 말레이시아에서 서남아시아권 동문 선교사들과 아신대 교수들의 만남이 불씨가 되어 ACSA 타문화권 사역자회가 발족됐고, 전 세계 동문 선교사들을 대상으로 이 대회가 열리게 됐다.

아신대는 “이번 대회를 통해 서로의 사역을 나누고 말씀을 듣고 위로하는 시간을 가졌으며, 선택특강, 소그룹 모임, 초음파검사, 상담, 사역 멘토링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고 전했다.

사역자 모임 예배에서 말씀을 전한 정홍열 총장은 “각자가 위치한 처소 가운데 기둥의 역할을 하며 흩어져 있는 동문사역자들이 ‘ACSA’라는 공동체로 든든히 세워져 가고 있다”면서 “선교의 순수한 열정을 배우고 전할 수 있는 선교 공동체가 되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학의 동문이자 MC와 사업가, 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스파더엘’ 이미나 대표는 자사 제품인 미용세트를 모든 동문들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이번 모임에서는 선교사 자녀들도 또 하나의 그룹으로 모임을 가졌다. 아이들을 케어하고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만들어서 지도하는 것은 아신대의 학부, 대학원 재학생들이 담당했다.

아신대는 “타지에서 이방인으로 살아가야 하는 선교사 자녀들에게도 크고 작은 시련이 있을 것인데 교제와 상담을 통해 작은 위로가 될 수 있도록 돕는 사역이 진행됐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도 ‘ACSA’라는 공동체가 단순히 선교사들의 휴식과 재충전의 모임이 아니라 하나의 공동체로 모교와 함께 사역을 공유하며 세계 선교를 위해 더 큰 사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모임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