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게인 1907 평양대부흥회
‘어게인 1907 평양대부흥회’를 준비하는 관계자들이 10일 기자회견에 임하고 있다. 가운데가 열방빛선교회 대표 최광 목사 ©김진영 기자

지난 23년 간 북한 선교에만 전념한 열방빛선교회(대표 최광 목사)가 1907년 평양에 임하셨던 성령의 역사를 사모하며 탈북민 500명과 성도 1천 명이 참여하는 ‘어게인(Again) 1907 평양대부흥회’를 2023년 1월 2일부터 7일까지 천안 호서대에서 개최한다.

1907년 평양대부흥은 한반도의 영적 지형을 바꾼 한국 교회사는 물론 세계 교회사적으로도 큰 사건이었다. 19세기 영국의 웨일즈와 미국의 아주사 대부흥에 버금갈 만큼 강력한 성령의 역사가 평양에 임했다.

열방빛선교회는 10일 오후 서울 신길교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집회에 대해 소개했다. 선교회에 따르면 이번 집회의 특별한 점은 참여하는 단체나 교회 이름을 드러내지 않고 오직 예수 이름만 선포하고, 예수 이름만 높이고, 예수 이름으로 하나님께만 영광을 돌리는 데 초점을 맞춘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삶이 바뀌고 성령 충만을 받는 것이 목표라고.

선교회는 “집회를 인도하는 강사들 역시 예수님만 사랑하고, 예수님만 높이고, 예수를 위해 생명을 쏟아 붓는 이들만 모시기로 했다”고 밝혔다.

집회 내용은 말씀 사경회, 전도와 선교, 심령대부흥회, 통회 자복하는 회개와 성령 충만을 사모하는 기도회 등이다. 이를 통해 평양대부흥의 현장을 재현할 예정이다.

또한 집회 중간 중간 탈북민들의 간증과 1907년 평양대부흥 성령의 역사를 재현한 뮤지컬, 탈북민 전도사의 간증으로 만들어 진 연극, 엠마오에서 예수님을 만난 두 제자의 이야기로 구성된 뮤지컬을 통해 하나님의 은혜를 나눌 예정이다.

열방빛선교회 최광 목사는 “영적으로 무기력하고 답답한 이 시대는 마치 예수님 승천 후 성령을 받기 전과 같다”며 “무기력과 두려움에 잡혀있던 믿음의 사람들이 예수님이 약속하셨던 성령의 강력한 역사로 담대해져서 예수는 구원자라 선포할 때 3천 명씩 회개하고 돌아왔다”고 했다.

최 목사는 “또 1907년 평양에 예루살렘과 동일한 역사로 환락의 도시였던 평양이 동방의 예루살렘으로 바뀌고 그 집회에 참석했던 사람들이 다 은혜 받고 각자 사역지로 돌아가서 목회할 때 한반도의 영적 지형이 획기적으로 바뀌는 역사가 나타났다”며 “이번 집회 역시 평양에서 역사하셨던 그 성령의 역사를 사모하고 철저히 회개·자복하는 집회로 만들어 갈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진정한 회개와 성령 충만을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초청한다”고 했다.

한편, 최광 목사는 1998년 북한 선교에 목숨을 걸고 중국으로 들어간 이래 지금까지 ‘성경통독’의 방법으로 오직 ‘한 명의 영혼구원’에 힘쓰며 탈북민 출신 예수님의 제자들을 양성하는 사역에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3년 간의 사역을 통해 500명에 가까운 통독학교 수료생을 길러 냈고 수십 명의 탈북민 사역자를 배출해 냈다. 그의 사역은 「내래 죽어도 좋습네다」, 「내래 죽어도 가겠습네다」, 「내래 죽어도 순종합네다」 등 총 4권의 책으로 정리되어 있다.

집회 등록은 웹페이지(www.again1907.com)에서 가능하며, 접수 기간은 1차 10월 1일부터 11월 30일까지, 2차 12월 1일부터 12월 20일까지다(02 325 0691).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cdaily.co.kr

- Copyright ⓒ기독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새벽 예배 후, 교회에서 꼭 필요한 것은??